한파에 차안 방치된 아기…40분뒤 돌아온 친부의 ‘변명’

오피스텔 주차장에 시동 끈 채 주차… “편의점 다녀왔다” 주장

연합뉴스 자료 이미지

영하 5도의 추위에 13개월 된 아기를 시동 꺼진 차량 뒷좌석에 방치한 40대 남성이 경찰에 붙잡혔다.

경기남부경찰청 여성청소년범죄수사대는 추운 날씨에 13개월 아기를 시동 꺼진 차에 방치한 혐의(아동복지법 위반)로 40대 친부 A씨를 붙잡아 조사하고 있다고 21일 밝혔다.

A씨는 지난 20일 오후 7시10분쯤 수원시 권선구의 한 오피스텔 지상 1층 주차장에 자신의 아반떼 승용차를 주차하고 시동을 끈 뒤 뒷좌석에 13개월 된 아들을 혼자 두고 자리를 비워 방치한 혐의를 받는다.

당시 실외 온도는 영하 5도가량이던 것으로 전해졌다.

주변을 지나던 시민이 아기가 차에 혼자 있는 것을 보고 신고했고, 출동한 경찰이 소방과 공조해 차의 문을 강제로 열고 아기를 구조했다.

A씨는 아기를 혼자 둔 지 40여분 만인 같은 날 오후 7시50분쯤 차로 돌아왔다.

경찰은 “편의점에 다녀왔다”는 A씨의 진술에 석연치 않은 점이 있다고 판단해 현행범으로 체포했다.

경찰은 A씨를 상대로 아기를 방치한 경위에 대해 조사하고 있다.

권남영 기자 kwonny@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