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예·스포츠

연예·스포츠 > 연예

故강수연 유작 ‘정이’ 일냈다…공개 하루만 전세계 1위


배우 고(故) 강수연의 유작인 넷플릭스 오리지널 영화 ‘정이’가 공개 하루 만에 글로벌 순위 1위를 차지했다.

22일 전 세계 온라인 동영상 서비스(OTT) 플랫폼 시청 순위 집계 사이트 플릭스 패트롤에 따르면 지난 20일 공개된 ‘정이’는 전날 기준 넷플릭스 영화 부문 세계 1위에 올랐다. 점수는 685점을 기록해, 2위에 오른 미국 영화 ‘우리집 개를 찾습니다’(489점)를 큰 격차로 따돌렸다.

국가별로 보면 ‘정이’는 한국을 포함해 미국 멕시코 브라질 베트남 스페인 체코 칠레 태국 등 31개국에서 정상을 차지했다.

넷플릭스 오리지널 영화 '정이'의 한 장면. 넷플릭스 제공

‘부산행’의 연상호 감독이 메가폰을 잡은 ‘정이’는 2194년 기후변화로 지구가 폐허로 변한 상황을 배경으로 한 SF(공상과학)물이다. 우주로 이주한 사람들이 모여 사는 ‘쉘터’에서 내전이 발생하고, 이 전쟁을 끝내기 위해 전설적 용병 ‘정이’의 뇌를 복제한 A.I.(인공지능) 전투 용병이 탄생하면서 벌어지는 이야기다.

배우 김현주가 정이 역을 맡아 인간과 인공지능 두 가지 모습을 연기했다. 강수연은 연구소에서 개발에 몰두해 있는 팀장 윤서현 역을 맡았다.

강수연에게 ‘정이’는 2013년 단편영화 ‘주리’ 이후 9년 만의 복귀작이었다. 촬영을 모두 마치고 공개만을 남겨둔 상황에 강수연의 사망 비보가 전해졌다. 당시 연 감독은 페이스북에 “한국영화 그 자체였던 분”이라며 “선배님 편히 쉬세요. 선배님과 함께한 지난 1년은 영원히 잊지 못할 겁니다”라고 고인을 애도했다.

넷플릭스 오리지널 영화 '정이' 포스터. 넷플릭스 제공

작품에서 호흡을 맞춘 김현주는 지난 12일 제작발표회에서 “강수연 선배님이 같이 작품을 하신다고 했을 때 ‘내가 만날 수 있는 사람인가’ 싶었다. 선배님을 처음 뵙던 날이 아직도 기억난다. 현장에서는 선배, 어른이 아니고 그냥 동료였다. 누구보다 진지하셨고 열정적이셨다”며 눈물을 보이기도 했다.

원조 월드스타이자 한국 영화계 대들보였던 강수연은 지난해 5월 5일 자택에서 뇌출혈로 인한 심정지 상태로 발견됐다. 급히 병원으로 옮겨졌으나 끝내 의식을 되찾지 못했고 이틀 뒤인 7일 세상을 떠났다.

권남영 기자 kwonny@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