尹지지율 또 떨어져 38.7%…“‘UAE 적=이란’ 논란 여파”

2주 연속 소폭 하락…“나경원 전 의원과의 갈등 여진도 일부 영향”

6박8일간의 UAE(아랍에미리트)·스위스 순방을 마친 윤석열 대통령이 21일 성남 서울공항을 통해 귀국, 차량에 탑승하고 있다. 연합뉴스

윤석열 대통령의 국정 수행 지지도가 2주 연속 소폭 하락해 38%대를 기록했다는 여론조사 결과가 23일 나왔다.

리얼미터가 미디어트리뷴 의뢰로 지난 16∼20일(1월 3주차) 전국 18세 이상 성인 남녀 2515명을 대상으로 조사한 결과 윤 대통령의 국정 수행에 대한 긍정 평가는 전주보다 0.6%포인트(p) 떨어진 38.7%를 기록했다. 부정 평가는 0.4%p 오른 58.8%로 집계됐다.

윤 대통령의 지지율은 지난해 12월 3주차 조사 41.1%를 기록한 후 41.2%(12월 4주차)→40.0%(12월 5주차)→40.9%(1월 1주차) 등 4주 연속 40%대를 유지했다가 전주 조사에서 39.3%로 떨어진 데 이어 이번 주까지 38.7%로 집계되며 2주 연속 하락했다.

부정 평가는 12월 3주 차부터 1월 1주 차까지 56.8%→56.6%→57.2%→55.9%로 등락을 반복했지만, 전주 58.4%에 이어 이번주 58.8%로 2주 연속 올랐다.

윤 대통령에 대한 부정 평가는 대구·경북(6.4%p↑)과 광주·전라(6.1%p↑)에서 가장 큰 폭으로 상승했고, 대전·세종·충청(4.4%p↑) 보수층(3.9%p↑) 50대(3.1%p↑) 부산·울산·경남(2.2%p↑) 국민의힘 지지층(2.1%p↑) 등에서도 올랐다. 긍정 평가는 서울(2.4%p↑) 인천·경기(3.3%p↑) 70대 이상(4.3%p↑) 정의당 지지층(10.2%p↑) 등에서 상승했다.

윤석열 대통령 2023년 1월 3주차 국정수행 평가. 리얼미터 제공

리얼미터 측은 이번 조사 결과에 대해 “아랍에미리트(UAE)·다보스 포럼 순방에 대한 평가”라며 “300억 달러 투자 유치 등 성과에도 ‘UAE의 적은 이란’ 발언 논란이 한-이란 외교 갈등, 여야 정치 갈등으로 비화하며 순방 성과가 희석·잠식된 것”이라고 분석했다. 이어 “주초 나경원 전 의원과의 갈등 여진도 일부 영향을 미친 것으로 분석된다”고 덧붙였다.

정당 지지율은 더불어민주당과 국민의힘 모두 전주 대비 하락했다. 민주당은 2.4%p, 국민의힘은 0.3%p 내려 각각 43.3%, 40.2%를 기록했다. 양당의 지지율 격차는 3.1%p다. 정의당은 4.0%였고, 무당층이 10.9%, 기타정당은 1.6%였다.

이번 조사의 표본오차는 95% 신뢰수준에서 ±2.0%p다. 조사는 무선 97%·유선 3% 방식으로 진행됐으며 응답률은 3.0%였다. 자세한 사항은 중앙선거여론조사심의위원회 홈페이지를 참조하면 된다.

권남영 기자 kwonny@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