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시사 > 전체기사

“주유소에 쓰레기 버리는 게 잘못?” 적었다가 ‘혼쭐’

서울 시내 한 주유소에서 운전자가 차량에 기름을 넣고 있는 모습(기사 내용과 무관한 사진). 뉴시스

설 연휴 귀경길에 잠시 들른 주유소에서 자녀에게 쓰레기를 버리라고 시켰다가 직원에게 제지당했다는 사연을 두고 논란이 일었다. 사연을 올린 작성자는 해당 주유소 직원의 행동을 문제 삼으려 했는데, 온라인 여론 다수는 되레 “주유소는 쓰레기 버리는 곳이 아니다”라며 비판에 나섰다.

설 당일인 지난 22일 온라인 커뮤니티 보배드림에는 ‘귀경길 주유소 직원, 아직 어린아이에게 쓰레기는 집에서 버려야지!’라는 제목의 글이 올라왔다.

작성자 A씨는 “귀경길에 아이가 배고파해 햄버거 세트를 사서 먹으며 오던 중 주유소에 들렀다”며 “저렴하고 깨끗한 세차장이 있어 애용하는 주유소”라고 말했다.

그는 주유를 시작하며 중3 자녀에게 “쓰레기를 좀 버리고 가자”고 말했다. 이에 A씨 자녀는 햄버거 포장지를 들고 “어디에 버려요?”라고 물었다.

A씨가 주유기 옆 쓰레기 투입구를 보니 ‘영수증만 버려주세요’라고 쓰여 있었다고 한다. 그래서 그는 “‘세차장 쪽 가면 쓰레기 버리는 곳이 있어’라고 말했다”고 전했다.

잠시 후 A씨 자녀는 침울한 표정으로 돌아왔다. ‘쓰레기 버리는 곳 어디 있나요?’라고 묻자 주유소 직원이 “그런 거 버리면 안 되니 쓰레기는 집에 가서 버려라”고 했다는 것이었다.

A씨는 “명절에 햄버거 종이 하나 버리는데. 좀 기분이 언짢아서 가서 물어봤다”며 ‘쓰레기 버리면 안 되나요?’ ‘아이에게 집에 가서 버리라 하셨어요?’라고 물었다고 했다.

그러자 직원은 “영수증만 버리는 정도니 쓰레기는 집에서 버리라고 했다”고 답했다.

그래도 속상함이 풀리지 않던 A씨는 “저 자주 애용하는 곳이고 세차 후 쓰레기 버리러 자주 왔어요. 아이라고 그러셨으면 서운합니다”라고 했다. 이에 직원은 “주유소는 쓰레기 버리는 곳 아닙니다. 그게 요즘 추세예요”라고 물러서지 않았다.

A씨는 “이게 맞아요?”라며 “올해 과학고 입학하는 아이에게 예의범절과 세상살이를 잘 가르치고 싶은데 정말 속상하게 돌아오는 명절”이라고 푸념했다. 그러면서 “‘네 잘못이 아니다’고 말했지만, 그럼 주유소 직원의 잘못인지, 뭐가 잘못인지 알기 어렵다”며 “참 속상한 명절이다. 우리의 잘못이었을까요?”라고 물었다.

A씨는 이와 함께 해당 주유소의 모습이 찍힌 사진을 올렸다.

대다수 누리꾼의 반응은 차가웠다. 가장 많은 추천을 받은 댓글은 “주유소 직원이 잘했다. 부모가 잘못 가르친 걸 바르게 알려줬다”는 내용이었다. 다른 누리꾼들도 “개인 쓰레기는 주유소에 버리는 게 아니다. 우리 집 쓰레기 있다고 당신 집에 종량제 봉투 있으니 거기 넣어도 되느냐” “주유소에서 쓰레기를 받아주는 건 배려다. 그걸 당연하다고 생각하는 게 문제” “그 영업소에서 발생한 쓰레기만 거기 버리면 된다”라며 A씨의 행동이 잘못된 것이라고 지적했다.

A씨가 주유소 사진을 올린 행동을 지적하는 반응도 있었다. 한 누리꾼은 “굳이 버리고 싶으면 직원에게 물어봐라. 근데 안 된다고 하면 집에 가서 버리면 된다. 주유소 사진을 찍어 올리는 게 아니라”라고 꼬집었다. 다른 누리꾼들은 “사진까지 첨부한 글이라 다들 예민하게 반응하는 것 같다” “사진을 올린 의도 때문에 욕을 먹는 것 같다”고 했다.

일부 누리꾼은 “간단한 쓰레기는 버릴 수 있지 않으냐”고 의견을 냈지만 호응을 얻지 못했다.

구자창 기자 critic@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