설날 가족들 찾아왔는데…홀로 살던 70대 숨진 채 발견

용산 주택에서 홀로 살던 70대 남성, 설 명절 당일 숨진 채 발견
아들과 가족이 명절 인사 왔다 알게 돼


설 명절 당일 서울 용산의 한 주택에서 홀로 살던 70대 남성이 숨진 채 발견됐다.

24일 경찰 등에 따르면 서울 용산경찰서는 설날인 지난 22일 낮 12시쯤 용산구 후암동의 한 주택에서 70대 남성 A씨의 시신을 발견해 조사 중이다.

A씨는 용산구 후암동 단독 주택에서 홀로 생활해 온 것으로 전해졌다. 경찰은 A씨 시신에 외상이 없고 자택에 외부 침입 흔적이 발견되지 않은 점 등으로 미뤄 범죄 혐의점은 없는 것으로 보고 있다.

숨진 A씨는 명절을 맞아 인사차 방문한 아들과 가족들에 의해 발견됐다. 아들은 호흡 없이 쓰러져 있던 A씨를 확인하고 경찰에 신고했다.

경찰은 이웃 주민들의 진술 등을 토대로 평소 지병을 앓고 있던 A씨가 최근 일주일 안에 숨진 것으로 보고 있다.

조민영 기자 mymin@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