내일부터 국내 주요 기업 실적 발표…실적 전망은 ‘흐림’

서울 남산에서 보이는 강남 일대 주요 기업체 건물들. 연합뉴스

설 연휴가 끝난 25일을 시작으로 국내 주요 기업들은 본격적으로 지난해 4분기 및 연간 실적을 발표할 예정이다.

24일 각사 공시에 따르면 오는 25일 삼성전기와 LG이노텍, 26일 현대차, 27일 LG에너지솔루션‧LG전자‧LG디스플레이‧기아‧포스코홀딩스 등이 지난해 4분기 실적을 발표한다.

이어 30일 삼성SDI‧삼성중공업‧GS건설, 31일 삼성전자‧LG화학‧LG생활건강‧현대제철, 다음 달 1일 현대제철 등이 실적을 공개한다.

다음 달에는 네이버(3일), SK이노베이션(7일), 금호석유화학(8일), 롯데케미칼(9일), 카카오(10일), CJ제일제당(13일), 한화솔루션(16일) 등이 실적을 공시한다.

앞서 삼성전자와 LG전자는 잠정 실적을 공개했다. ‘실적 풍향계’인 두 기업이 어닝쇼크(실적 충격)에 빠지자 실적 눈높이는 낮아지고 있다.

삼성전자의 지난해 4분기 영업이익은 전년 동기보다 69% 급감한 4조3000억원으로 잠정 집계됐다. 메모리 반도체 수요부진, 스마트폰 판매 둔화 등이 영향을 끼친 것으로 보인다.

LG전자의 4분기 영업이익은 655억원으로 지난해 동기보다 90% 넘게 줄었다. 분기 최대 매출을 기록했음에도 원자재값과 물류비 인상 등으로 인해 수익성이 악화됐다.

SK하이닉스는 10년 만에 분기 적자를 기록할 가능성에 무게가 실리고 있다.

연합인포맥스가 최근 1개월 내 발표된 증권사 실적 전망(컨센서스)을 집계한 결과, SK하이닉스의 지난해 4분기 영업손실 추정치는 1조3171억원이다.

석유화학업계 역시 시황 악화로 실적이 부진한 상황이다. 롯데케미칼의 4분기 영업손실 추정치는 1493억원으로 3분기 연속 적자가 유력하게 전망된다.

LG화학의 4분기 영업이익은 지난해 같은 기간보다 55.4% 감소한 3338억원, 금호석유화학은 72.65% 급감한 1136억원으로 각각 추산됐다.

철강 역시 실적 부진을 면치 못하고 있다.

포스코홀딩스는 지난해 4분기 제품 가격 하락에 침수 피해 복구 비용까지 발생하면서 영업손실 4000억원을 낸 것으로 잠정 집계됐다.

현대제철의 4분기 영업이익 추정치도 전년 동기보다 96.78% 급감한 257억원에 그쳤다.

정유업계의 실적 전망도 어둡다.

SK이노베이션과 에쓰오일(S-OIL)의 4분기 영업손실 추정치는 각각 1428억원, 349억원이다.

반면 자동차와 배터리는 상대적으로 실적 전망이 밝다.

현대차그룹은 글로벌 시장 침체에도 반도체 수급난 완화에 생산량을 회복해 작년 4분기 역대 최대 분기 실적을 기록할 것으로 관측된다.

현대차와 기아의 지난해 4분기 영업이익 추정치는 각각 3조1084억원, 2조3114억원이다. 전년 동기와 비교했을 때 각각 103.2%, 96.7% 증가한 수치다.

LG에너지솔루션은 연초 잠정실적 발표에서 4분기 영업이익이 2374억원으로 전년 동기보다 213.6% 늘었다고 밝혔다. 다만 전 분기보다는 54.5% 줄어든 수치다.

삼성SDI의 4분기 영업이익 전망치는 5411억원으로 전년 동기 대비 93.49% 증가하고, 전 분기보다는 9.15% 감소한 수준이다.

이가현 기자 hyun@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