캘리포니아 또 총격…“버섯농장서 중국계 7명 사망”

샌프란시스코 해프문베이 외곽 지역
용의자 중국계 노동자 추정 60대 자오춘리 체포

미국 캘리포니아에서 두 번의 총격으로 7명을 숨지게 한 60대 용의자 자오 춘리가 23일(현지시간) 경찰에 검거되고 있다. CBS 보도 영상 캡쳐

미국 캘리포니아주에서 23일(현지시간) 오후 두 건의 총격 사건이 잇달아 발생해 7명이 숨지고 1명이 중상을 입었다.

AP·AFP통신과 CBS, 뉴욕타임스(NYT) 등 현지 언론에 따르면 총격 사건은 이날 오후 2시 30분쯤 샌프란시스코에서 남쪽으로 48㎞가량 떨어진 도시 해프문베이의 외곽에 있는 한 버섯농장에서 발생했다.

미국 캘리포니아에서 두 번의 총격으로 7명을 숨지게 한 60대 용의자 자오 춘리가 23일(현지시간) 경찰에 검거되던 모습. CBS 캡쳐

또한 이곳에서 1마일(1.6㎞) 떨어진 다른 농장에서도 3명이 총에 맞아 숨진 채 발견됐다. 둘 중 어느 곳에서 먼저 총격이 발생했는지는 경찰이 확인하고 있다.

런 다음 보안관 사무실은 2125 Cabrillo Highway S./Highway 1에 위치한 버섯 농장의 두 번째 총격 현장으로 달려갔습니다. 잠시 후 다른 3명의 희생자가 그곳에서 발견되었다고 보안관 사무실이 말했습니다.

용의자는 이날 오후 4시40분쯤 하프문베이의 보안관 사무실 변전소 주차장에서 자신의 차 안에 있다가 경찰에 체포됐다. 용의자의 무기도 그의 차 안에서 발견됐다고 경찰은 밝혔다.

캘리포니아 총격 사건 용의자 자오춘리(67). CBS 캡쳐.

CBS뉴스는 용의자가 하프문베이에 사는 67세 남성 자오 춘리라고 전했다. AP통신은 카운티 관계자의 말을 인용해 사건이 발생한 농장 간의 관련성은 아직 분명하지 않지만, 용의자도 이들 업체 중 한 곳에서 일하다 불만을 품고 범행을 저질렀을 가능성이 있다고 전했다.

샌머테이오 카운티 보안관실은 사건 발생 직후 트위터에서 “이번 사건에 대응하고 있다”며 “다수의 희생자가 발생했으며 용의자는 구금 중”이라고 밝혔다.

또한 “자오 춘리의 단독 범행으로 보인다. 범행에 사용된 총기는 그와 함께 차량에서 발견됐으며 범행 동기는 아직 알 수 없다”고 밝혔다.

총격 사건 피해자들은 모두 농장 일꾼들이며 중국인인 것으로 전해졌다.

숨진 7명 외에 한 명은 위중한 상태로 인근 병원에 이송됐다.

해프문베이는 농업에 종사하는 1만2000명의 주민이 거주하는 해안 도시로, 백인들이 주로 거주하는 지역이다. 아시아계의 비중은 5%에 불과하다.

올해 들어서만 미국에서는 총기 난사 사건이 6번째 발생했다. 더욱이 음력 설 전날인 지난 21일엔 로스앤젤레스(LA) 인근 몬터레이 파크의 중국계 댄스 교습소에서 70대 중국계 남성 휴 캔 트랜이 총기를 난사해 11명을 숨지게 한 총격 사건이 발생한 지 이틀만이다. 이 사건의 피해자들은 주로 중국계 여성들로 알려졌다.

트랜도 다른 댄스 강습소에서 2차 범행을 시도하다 시민들의 제지로 실패한 후 범행 장소에서 차로 40분 떨어진 도시 토런스의 한 쇼핑몰 인근 주차장에서 숨진 채 발견됐다. 경찰은 그가 총을 사용해 스스로 목숨을 끊었다고 밝혔다.

개빈 뉴섬 캘리포니아 주지사는 이날 트위터에 “대규모 총격 사건(몬터레이파크 건) 희생자가 있는 병원 회의실에서 또 다른 총격 사건 관련 브리핑을 받았다. 이번엔 하프문베이 건”이라며 “비극에 덮친 비극”이라고 애도했다.

카린 장-피에르 백악관 대변인도 트위터를 통해 “조 바이든 대통령은 국토안보부 보좌관으로부터 샌 머테이오 총격 사건에 대해 보고받았다”고 전했다.

조민영 기자 mymin@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