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시사 > 전체기사

“너, 이거 좋아했잖아” SKT 에이닷 ‘추억대화’ 가능해진다


SK텔레콤은 성장형 인공지능(AI) 서비스 ‘에이닷’에 오래된 정보를 기억해 활용할 수 있는 ‘장기기억’ 기술과 사진, 텍스트 등 복합 정보를 함께 이해할 수 있는 멀티모달 서비스를 장착한다고 24일 밝혔다.

이용자가 에이닷과 오래 전에 대화했던 내용 가운데 중요한 정보를 별도 메모리에 저장해두고, 사람이 마치 뇌 속에서 오래된 기억을 꺼내듯 대화에 활용할 수 있는 ‘장기기억’ 기술을 다음 달 중에 적용할 계획이다.

해당 정보들은 이용자가 좋아하는 것, 싫어하는 것, 직업, 취미, MBTI 유형, 애완동물까지 다양하다. 예를 들어 에이닷에게 “오랜만에 지하철 탔는데 환승하기 귀찮아”라고 말하면 “너, 원래 택시타는 거 좋아했자나”라며 이용자가 과거에 에이닷과 대화했던 내용을 기억해 답변하는 식이다.

에이닷에게 스키를 주제로 대화하면 관련 사진을 보여주면서 대화를 이어갈 수 있는 멀티모달 기술도 다음 달 중에 적용한다. SK텔레콤은 향후 에이닷에 오픈AI의 ‘챗GPT’와 같은 초거대 AI 모델을 접목할 예정이다.

김준엽 기자 snoopy@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