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영하 13도 산속서 길 잃은 등산객 구하라” 총동원령

조난 신고 뒤 배터리 방전으로 휴대폰 꺼져
소방당국 신속한 대응 덕에 무사히 구조돼

24일 소방 당국에 조난신고가 접수되고 1시간여 뒤인 이날 오후 12시13분쯤 소방헬기가 50대 요구조자를 발견해 구조하고 있다. 충북소방본부 제공

혹한의 날씨 속에 하산하던 중 길을 잃은 등산객이 휴대전화마저 꺼지는 위기 속에서도 소방당국의 신속한 대응 덕에 무사히 구조됐다.

24일 충북소방본부에 따르면 이날 오전 11시8분쯤 충북 옥천군 군서면 장령산 정상에서 하산하던 중 길을 잃었다는 50대 여성 A씨의 신고가 119에 접수됐다. 당시 기온은 영하 13도였지만 세찬 바람이 불어 체감온도는 10도 가량 더 낮은 상황이었다.

119종합상황실은 휴대전화 위치추적을 통해 A씨가 있는 지점을 파악하려고 했다. 하지만 배터리 방전으로 A씨 휴대전화가 끊겨버려 실패했다.

상황실은 구조가 지체될 경우 저체온증 등으로 생명이 위태로울 수 있다고 판단했다. 이에 옥천소방서 구조대와 의용소방대, 특수구조단 드론팀, 소방항공대 등 가용할 수 있는 소방력을 총동원했다. 옥천군청, 경찰에도 공동 대응을 요청했다.

지상과 공중에서 A씨를 찾기 위한 대대적인 긴급 수색이 이뤄진 끝에 조난 1시간여만인 낮 12시13분쯤 소방헬기가 A씨를 발견, 안전하게 구조했다. 옥천소방서는 “구조된 여성은 건강에 이상이 없으며 무사히 귀가했다”고 밝혔다.

송태화 기자 alvin@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