청계천 연쇄방화, 이유가?…“노점상 하려는데 안도와줘”

연쇄 방화 용의자 구속…사회에 경각심을 줄 의도도 있었다고 진술

22일 새벽 서울 청계천 인근 4곳에서 잇달아 발생한 화재 관련 방화 용의자. MBC 보도화면 캡처

설날인 지난 22일 새벽 서울 청계천 일대에서 발생한 연쇄 방화 사건의 용의자가 구속됐다.

서울 혜화경찰서는 청계천 일대에 잇달아 불을 지른 혐의(현주건조물방화·일반건조물방화 등)로 50대 남성 A씨를 구속했다고 24일 밝혔다.

A씨는 범행 동기에 대해 청계천 인근에서 노점상을 하려다가 실패했고 사회에 경각심을 줄 의도도 있었다고 진술했다.

경찰에 따르면 A씨는 설날인 지난 22일 오전 1시부터 3시 사이 서울 중구 신당역 인근 주택가와 황학동 상가 건물 앞, 종로구 창신동 상가 건물과 숭인동 골목 등 4곳에 고의로 불을 지른 혐의를 받는다.

22일 새벽 서울 청계천 인근 4곳에서 잇달아 발생한 화재 관련 방화 용의자. MBC 보도화면 캡처

당초 소방 당국에 접수된 화재 신고는 3건이었으나 소방 당국 출동 없이 자체 진화된 1건이 A씨의 범행으로 경찰 조사에서 확인됐다.

이 화재들로 상가 내 가게와 인근에 쌓여 있던 박스 등이 일부 탔다. 인명 피해는 없었다.

A씨는 불을 지르고 지하철로 이동했다가 같은 날 오후 5시쯤 서울 강서구 방화동에서 경찰에 긴급체포됐다.

현재 무직인 A씨는 경찰에서 “과거 청계천 근처에서 노점상을 열고 싶었는데 인근 주민들에게 도움받지 못해 범행을 저질렀다”는 취지로 말했다. 그는 “서민들이 어렵게 살고 있어 사회에 경각심을 울리려 했다”고도 진술했다.

권남영 기자 kwonny@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