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파 녹인 짜장면…‘11년째 온정’에 이웃도 동참 [아살세]

성북동 '옛날 중국집'. 연합뉴스

‘동네잔치라도 열렸나.’ 매월 셋째 주 월요일이면 서울 성북구 성북동 주민센터 앞 골목은 분주합니다. 사람들의 발걸음은 한곳을 향하는데요. 거기엔 ‘45년 전통’을 자랑하는 한 중국집이 있습니다.

이 동네의 유명 맛집 ‘옛날중국집’입니다. 매월 셋째 주 월요일 이곳에서는 ‘짜장면 나눔’을 합니다. 1973년 개업해 50년째 영업 중인 이 식당의 사장 김명숙(75)씨는 2012년부터 주변 저소득층·홀몸노인을 위해 짜장면을 무료로 대접하고 있습니다.

코로나19 시국에는 ‘거리두기’ 때문에 어쩔 수 없이 쿠폰으로 대신했는데요. 석 달 전부터 다시 식당에서 직접 짜장면을 나눌 수 있게 됐다고 합니다. “한 그릇을 나누면 열 그릇으로 돌아오는 것 같다”는 게 이 중국집 사장 김씨 부부의 말입니다.

남편 오춘근(78)씨는 “(짜장면 나눔 하는 날에는) 부녀회장님 등 주민들도 와서 도와주신다”며 “마음 같아선 한 달에 두세 번씩은 짜장면을 나누고 싶은데 우리도 몸이 힘들어서 그렇게 못하고 있다”고 연합뉴스에 말했습니다.

김씨 부부는 분식집으로 처음 장사를 시작했습니다. 그때는 짜장면, 떡볶이, 냉면, 튀김 등을 팔았죠. 부부가 짜장면 나눔을 시작하게 된 건 ‘보답’의 의미였습니다. 어려웠을 때 받은 이웃들의 도움을 갚기 위한 것이라고요.

성북동 '옛날 중국집' 김명숙·오춘근 부부. 연합뉴스

김씨 부부는 “우리도 처음엔 힘들게 살았다. 동네 주민들 덕에 여기까지 성장할 수 있었다”면서 “어려웠을 때 동네 사람들이 먹을 것도 가져다주고 우리 애들 분유도 먹여주고 사실상 같이 키웠다. 받았으니까 베풀면서 살고 싶은 것”이라고 전했습니다.

김씨 부부의 ‘베품’은 짜장면 나눔을 본격적으로 시작한 11년 전보다 더 오래된 듯합니다. 김씨의 딸 오선희(51)씨는 “어렸을 때 근처 여고에 다니는 언니들이 (돈 낸 것보다) 더 먹은 것 같다고 말했다가 엄마한테 가만히 있으라고 한 소리 들은 적도 있다”고 돌이켰습니다.

김씨 역시 “근처에 여자상업고등학교가 있었는데 등록금이 없는 학생한테 조금 보태준 적도 있다”며 “배고픈 학생들이 많이 시켜 먹고 가더라도 돈을 주는 만큼만 받았다”고 회상했습니다.

김씨 부부의 넉넉한 인심은 다른 가게로까지 번지고 있습니다. 형편이 어려운 노인들에게 식권을 나눠 주는 밥집이 생겼고, 저소득층에게 무료로 머리를 손질해주는 미용실도 등장했습니다. 이렇게 퍼진 온정으로 한겨울에도 온동네가 따뜻할 것 같습니다.

김씨 부부가 전한 새해 소원은 참 소박합니다. “올해 소원은 더 많은 할머니, 할아버지들에게 짜장면을 드리는 거예요.” 부부는 “찾아오는 분들이 맛있게 드시는 걸 보면 우리도 행복하다”며 웃었습니다.

[아직 살만한 세상]은 점점 각박해지는 세상에 희망과 믿음을 주는 이들의 이야기입니다. 힘들고 지칠 때 아직 살만한 세상을 만들어 가는 ‘아살세’ 사람들의 목소리를 들어보세요. 따뜻한 세상을 꿈꾸는 독자 여러분의 제보를 기다립니다.


권남영 기자 kwonny@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