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시사 > 전체기사

“시부모 ‘자고 간다’는 말에 소리지른 아내” [사연뉴스]

국민일보DB

설 연휴, 잘 보내셨나요. 명절이 마냥 즐겁기만 했던 분들은 아마 많지 않을 겁니다. 가족 간 크고 작은 다툼을 빚은 가정도 있었을 테죠. 명절은 부부싸움이 꽤 자주 일어나는 시기로 꼽히니까요.

재혼 결혼정보회사 온리유와 결혼정보업체 비에나래가 지난 9~14일 전국 황혼·재혼 희망 이혼 남녀 536명(남녀 각각 268명)을 대상으로 설문조사를 진행한 결과, 남녀 응답자의 36.0%가 전 배우자와의 결혼생활 중 갈등이 가장 빈번하게 발생한 때를 ‘명절’로 꼽았습니다.

명절 다툼 이유로는 남성 응답자의 32.1%가 ‘양가 체류 시간’이라고 답했습니다. ‘처가 가족 구성원과의 불편한 관계’(27.2%) ‘처가 방문 여부’(21.3%) ‘처부모용 선물 준비’(11.2%) 등도 거론됐죠. 반면 여성 응답자들은 ‘차례 준비 역할 분담’(34.3%)을 1순위로 지목했고, ‘양가 체류 시간’(25.0%) ‘시가 가족 구성원과의 불편한 관계’(18.3%) ‘시가 방문 여부’(14.6%)가 그 뒤를 이었습니다.

이런 가운데 시부모의 체류 시간으로 인해 갈등을 빚었다는 한 부부의 사연이 온라인에 전해졌습니다. 대전에 사는 남성 A씨는 설 당일인 지난 22일 직장인 익명 커뮤니티 블라인드에 명절을 맞아 부모님이 집에서 하루 자고 간다고 말한 이후 아내와 다툰 일에 대해 털어놨습니다.

사연에 따르면 서울에 사는 A씨 부모가 “갑작스럽게 대전에 가게 됐다”며 아들 내외를 만나러 가겠다고 하루 전날 연락을 해왔습니다. A씨는 아내에게 “부모님이 집에서 하루 자고 가실 수도 있다”고 말했죠. 아내의 반응은 싸늘했습니다. “절대 안 된다”며 버럭 소리를 질렀다는군요.

A씨는 “시부모가 하루 자는 게 잘못된 일이냐”며 “저는 장인어른, 장모님이 우리집에서 자고 간다고 하셔도 상관없을 것”이라고 서운해했습니다. 이어 “대전 집은 저희 부모님이 도와주셔서 마련한 집”이라면서 “(아내와) 이혼하고 싶다”고 토로했습니다.

해당 사연은 800여개의 댓글이 달리며 크게 주목받았습니다. 다만 사연을 바라보는 네티즌들의 의견은 팽팽하게 갈렸는데요.

일부는 “명절에 시댁에 가는 게 아니라 오히려 시부모가 온다는데 고마운 것 아닌가” “아내 친정 부모가 와서 잔다고 해도 소리를 질렀을까”라며 A씨에게 동조했습니다. “집을 살 때 시댁에서 도와주기까지 했다는데, 아내가 너무했다”는 반응도 있었고요.

반면 아내 입장을 이해한다는 의견도 있었습니다. 시부모의 방문을 하루 전에 통보하는 건 아내에 대한 배려가 부족했다는 거죠. “며칠 여유를 두고 미리 말했어야 집 정리도 하고 장도 봐놓지 않았겠나” “시부모의 갑작스러운 방문은 아내에게 큰 부담이었을 거다. 친정 부모가 오실 경우 남편에게는 이런 부담이 없다”는 등의 반응이 이어졌습니다.

또 “아파트 ‘우리 부모님이 해주셨다’는 건 아무 상관 없는 일이다. 아들 사는 집이라고 해준 건데 왜 며느리가 일방적으로 받들어야 하느냐”는 지적도 있었죠.

섣부른 참견은 금물이라며 말을 아끼는 이들도 적지 않았습니다. 사건의 전후 사정이나 평소 시부모와 아내의 관계, 부부의 갈등 여부 등 A씨 집안 상황을 정확히 알지 못하는 상황에 단편만 보고 판단하는 것은 옳지 않다는 겁니다.

여러분의 생각은 어떠신가요? 쉽지 않은 문제입니다. 제3자가 가장 끼어들기 어려운 것이 부부 사이의 문제일 테니까요. 다만 어떤 갈등 상황에서든 상대의 입장에서 생각하는 배려와 포용의 마음이 중요해 보입니다.

[사연뉴스]는 국민일보 기자들이 온·오프라인에서 접하는 다양한 사람들의 이야기를 독자 여러분과 공유하는 코너입니다. 살아 있는 이야기는 한 자리에 머물지 않습니다. 더 풍성하게 살이 붙고 전혀 다른 이야기로 반전하기도 합니다. 그런 사연의 흐름도 추적해 [사연뉴스 그후]에서 알려드리겠습니다. [사연뉴스]는 여러분의 사연을 기다립니다.


권남영 기자 kwonny@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더 보기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