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토킹 신고 옛 연인 찾아가 살해 시도 50대 검거


112에 스토킹을 신고한 옛 연인을 찾아가 흉기로 살해하려 한 50대 남성이 검거됐다.

인천 남동경찰서는 살인미수 혐의로 A씨(53)를 붙잡아 조사 중이라고 25일 밝혔다.

A씨는 전날 오후 7시28분쯤 인천시 남동구 간석동 한 음식점에서 옛 연인 B씨(56·여)의 목 등을 흉기로 여러 차례 찔러 살해하려 한 혐의를 받고 있다.

그는 음식점 밖으로 달아난 B씨의 뒤를 쫓아 범행을 이어간 것으로 조사됐다.

조사 결과 A씨는 B씨가 1시간여 전 자신을 스토킹 혐의로 경찰에 신고하자 화가 나 이 같은 범행을 저지른 것으로 나타났다. 그는 경찰에서 “B씨가 스토킹으로 신고해 화가 나 찾아갔다”고 진술한 것으로 알려졌다.

A씨는 당시 음식점 인근 골목길에서 행인 3명에게 붙잡혀 경찰에 넘겨졌다. 현재 B씨는 인근 병원으로 옮겨져 치료를 받고 있다.

인천=김민 기자 ki84@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