외국인 22명 태운 화물선 서귀포 해상서 침몰…5명 구조

25일 서귀포 해상에서 외국인 선원 22명을 태운 홍콩 선적 화물선이 침몰해 해경과 일본 해상보안청이 공동 수색을 진행하고 있다. 제주해경 제공

제주 서귀포 해상에서 선원 22명을 태운 외국 선적 화물선이 침몰해 해경이 수색에 나선 가운데 현재까지 선원 5명이 구조됐다.

제주지방해양경찰에 따르면 25일 오전 1시45분쯤 서귀포 남동쪽 148.2㎞ 해상에서 홍콩 선적 6551t급 원목 운반 화물선으로부터 조난신호가 접수됐다.

해경은 인근 해역에 있던 경비함정을 출동시켰으나 오전 2시41분쯤 위성 전화 통화 중이던 사고 선박의 선장으로부터 선박을 포기하고 총원 퇴선하겠다는 교신을 끝으로 통화가 끊어졌다.

현재까지 선원 5명이 구조됐으며, 해경이 발견한 구명벌 3대와 구명정 2대에는 탑승 인원이 없는 것으로 확인됐다.

사고 선박에는 중국인 14명과 미얀마인 8명이 타고 있었다.

사고 해역은 한일중간수역으로, 해경은 일본해상보안청과 공동 수색을 진행하고 있다.

사고 해역에는 풍랑경보가 발효된 상태로, 초속 16m의 바람과 3~4m의 파고가 일고 있다.

선박은 완전히 침몰했다.

제주=문정임 기자 moon1125@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