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시사 > 전체기사

김기현 “전기요금 인상, 文정부 탈원전 정책이 원인”

“文 정부, 멀쩡한 원전 폐기…전기료 인상 요인 만들어”

국민의힘 당 대표 후보인 김기현 의원이 지난 19일 서울 여의도 국회 소통관에서 기자회견을 하고 있는 모습. 이한형 기자

김기현 국민의힘 의원이 계속된 전기요금 인상에 대해 “문재인정부의 탈원전 정책이 주요 원인”이라고 주장했다.

김 의원은 25일 페이스북에 ‘난방비 둘러싼 민주당의 네탓 정치, 적반하장의 극치’라는 제목의 글을 올렸다.

그는 “한계를 넘은 강추위에 국민께서 힘들어한다. 엄청나게 오른 난방비가 추위에 떨고 있는 국민에게 이중삼중으로 부담을 준다”며 “민생을 살펴야 할 정치인의 한 사람으로서 국민 여러분께 고개 숙여 사과드린다”고 말했다.

그는 그러면서도 “민주당은 윤석열정부 때문에 난방비가 올랐다고 주장하지만 이건 거짓말이자 적반하장의 극치”라며 “난방비가 오른 이유는 따로 있다”고 주장했다.

김 의원은 “도시가스 요금에 연동되는 액화천연가스(LNG) 수입 가격이 우크라이나 전쟁의 여파로 크게 올랐고, 겨울철 난방·온수 수요도 늘었고, 이전 문재인정부는 가스 가격이 2~3배 오를 때 난방비를 13%만 인상시켰기 때문”이라고 설명했다.

그는 난방비 인상 관련, “모든 부담이 윤석열정부의 몫이 됐다”고 불평했다. 이어 “유럽은 5배 이상의 난방비 폭등을 겪는 경우도 있다”고 덧붙였다.

또한 “전기요금 인상은 문재인정부의 탈원전 정책이 주요 원인”이라며 “멀쩡한 원전을 폐기해 전기료 인상 요인을 만들어 놓고 윤석열정부에 부담을 전가시켰다”고 주장했다.

그는 “이를 잘 알고 있는 야당이 윤석열정부를 상대로 거친 비난을 퍼붓고 있다. 민주당의 남탓정치, 네탓정치는 하루 이틀이 아니다”며 “민생과 직결된 난방비 문제까지 정략의 대상으로 삼아 도저히 묵과하기 어렵다”고 말했다.

또한 “국민의힘은 관계부처와의 협의를 통해 난방비 부담을 덜 수 있는 대책을 강구하고 취약계층에 대한 난방비가 빠짐없이 지원되고 있는지 살피겠다”고 밝혔다.

최근 국제 에너지 가격 상승에 따른 공공요금 인상이 이어지고 있다. 문제는 지난해에 이어 올해 2분기 이후 도시가스·전기요금의 추가 인상이 유력해 서민들의 걱정도 더욱 커지고 있다는 점이다. 여당에선 ‘난방비 폭탄’ 원인을 이전 정부의 책임으로 돌리는 모양새다.

이지민 인턴기자 onlinenews1@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