집·차 확인하고… 부산서 식당 여사장 강도미수 사건

범행 대상자의 차량을 확인하는 장면. 연제경찰서

부산의 한 주택가에서 집을 나서던 여성을 흉기로 위협해 금품을 빼앗으려 한 50대 남성이 검거됐다.

부산 연제경찰서는 특수강도 미수 혐의로 50대 남성 A씨를 입건해 조사하고 있다고 25일 밝혔다.

경찰에 따르면 A씨는 지난 20일 오후 7시쯤 부산 연제구의 한 아파트 입구에서 집을 나서던 40대 여성을 흉기로 위협해 금품을 빼앗으려 한 혐의를 받고 있다.

범행 대상자의 차량을 확인하는 CCTV 장면. 연제경찰서

당시 A씨는 피해자가 강하게 저항하자 범행을 포기하고 도주한 것으로 확인됐다.

경찰은 인근에 있던 폐쇄 회로(CC) TV와 차량 블랙박스 영상 등을 통해 피의자를 특정, 지난 23일 오후 1시쯤 주거지에서 A씨를 검거했다.

경찰 조사 결과 A씨는 평소 B씨가 운영하는 식당을 이용하면서 이런 범행을 계획한 것으로 파악됐다. 특히 A씨는 B씨의 아파트와 승용차를 확인하고 흉기를 준비하는 등 범행을 치밀하게 준비했던 것으로 조사됐다.

경찰은 A씨를 상대로 정확한 사건 경위를 조사한 뒤 구속영장을 신청할 계획이다.

부산=윤일선 기자 news8282@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