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진핑, 美견제 CELAC서 “운명공동체 구축”…좌파 대부 룰라 “中과 관계 발전”

“중남미·카리브 국가와의 관계 발전 매우 중시”
12년 만에 세 번째 대통령 임기 시작한 룰라에 이목 집중

시진핑 중국 국가주석이 24일(현지시간) 아르헨티나 부에노스아이레스에서 열린 중남미·카리브 국가공동체(CELAC) 제7차 정상회의에서 화상 축사를 하고 있다. 중국 외교부 홈페이지

시진핑 중국 국가주석이 반미 성향의 좌파 국가 연합체인 중남미·카리브 국가공동체(CELAC) 정상회의에서 “점점 더 많은 국가들이 중국과 협력해 운명공동체를 구축하고 있다”고 말했다. CELAC은 브라질과 아르헨티나 등 33개 회원국이 참여하는 중남미 지역 최대 규모의 공동 협의체다. 12년 만에 다시 대통령이 돼 국제무대에 복귀한 ‘좌파 대부’ 루이스 이나시우 룰라 다시우바 브라질 대통령은 “중국과의 대화를 발전시켜야 한다”고 말했다.

25일 중국 외교부에 따르면 시 주석은 24일(현지시간) 아르헨티나 부에노스아이레스에서 열린 CELAC 제7차 정상회의 화상 연설에서 “중남미·카리브 국가들은 개발도상국의 중요한 구성원이자 글로벌 거버넌스의 적극적인 기여자”라며 “CELAC은 지역 평화와 공동 발전을 촉진하는 중요한 역할을 했다”고 평가했다. 이어 “중국은 중남미와의 관계 발전을 매우 중시하고 있으며 남남협력(개도국간 협력)을 추진하는 중요한 파트너로 간주하고 있다”며 “점점 더 많은 국가들이 중국과 협력해 일대일로를 추진하고 운명공동체를 구축하고 있다”고 강조했다. 시 주석은 “중국은 중남미·카리브 국가들과 계속 협력해 세계 평화와 발전을 촉진하며 인류 운명공동체를 추진해 더 나은 미래를 함께 개척하기를 희망한다”고 덧붙였다. 시 주석은 올해 CELAC 의장국인 아르헨티나의 알베르토 페르난데스 대통령 초청으로 축사를 했다.

루이스 이나시우 룰라 다시우바 브라질 대통령(왼쪽)과 알베르토 페르난데스 아르헨티나 대통령이 23일(현지시간) 아르헨티나 부에노스아이레스의 카사 로사다 대통령궁에서 열린 공동 기자회견 도중 악수하고 있다. 지난 1일 세 번째 대통령 임기를 시작한 룰라 대통령은 취임 후 첫 순방국으로 아르헨티나를 찾아 남미 공동 통화 개발 등에 관해 논의했다. AFP연합뉴스

2021년 멕시코에 이어 2년 만에 열린 이번 정상회의는 지난 1일 세 번째 대통령 임기를 시작한 룰라 대통령의 복귀 무대로 주목 받았다. 룰라 대통령은 2003~2010년 집권하며 베네수엘라, 에콰도르, 볼리비아 등과 함께 CELAC 설립을 주도했다. 페르난데스 대통령은 “브라질 없는 CELAC는 의미가 없다”는 말로 크게 환영했다.

룰라 대통령은 연설에서 “브라질은 매우 강한 연대감과 친밀감으로 여러분과 함께 일할 준비가 돼 있다”며 “우리는 유럽연합이나 중국, 인도, 아프리카 등 역외 파트너와의 대화를 발전시키고 심화하는 게 필요하다”고 강조했다.

룰라 대통령은 재임 기간 여러 차례 중국을 방문했고 신흥 경제국 모임인 브릭스(BRICS)를 결성하며 중국과 우호적인 관계를 유지했다. 시 주석은 지난해 10월 브라질 대선에서 룰라 대통령 당선이 확정되자 축전을 보내 “수교 48년 동안 중국과 브라질 관계는 비약적 발전을 이뤘다”며 “중국은 브라질과의 전면적 전략 동반자 관계를 새로운 단계로 끌어올려 양국과 양국 국민에 행복을 가져오길 바란다”고 말했다.

베이징=권지혜 특파원 jhk@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