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천 송도·영종·청라 외국인 정주 여건 만족도 55.3%

인천경제자유구역에서 열린 외국인 자선바자회. 인천경제청 제공

인천경제자유구역(IFEZ) 송도·영종·청라국제도시에 살고 있는 외국인들의 절반 이상이 정주 여건에 만족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인천경제자유구역청은 지난해 말 국제기구 종사자·외국인 학교 교원 등 IFEZ 거주 외국인 161명을 대상으로 정주여건 및 IFEZ글로벌센터 이용 만족에 대해 구글 온라인 설문조사를 한 결과 55.3%가 IFEZ 정주여건에 매우 만족(19.9%)하거나 만족(35.4%)한 것으로 나왔다고 25일 밝혔다.

정주 여건 중 만족하는 분야는 안전(80.1%), 공원·녹지(79.5%), 교통(47.2%), 불만족하는 부분은 언어(78.3%), 문화·레저(36.6%), 의료 서비스(23.6%) 등의 순이다.

지난 2년간 IFEZ의 정주 여건 변화와 관련해서는 33.5%가 ‘많이 발전했다’라고 답했다.

내국인과의 교류 정도에 대해서는 47.8%가 ‘내국인과 만나면 인사만 주고 받는다’라고 답했고, 내국인과 교류하지 않는 이유로는 78.3%가 ‘언어소통 장애’를 꼽았다.

한국어 구사 정도에 대해서는 54.0%가 ‘간단한 단어 및 문장 말하기 가능’이라고 답한 상태다.

응답자의 51.6%는 IFEZ글로벌센터 이용과 관련해 ‘프로그램·행사 등을 이용하고 있다’를 선택했다. 평균 90.8%를 보인 프로그램·행사별 만족도는 한국어 말하기 대회 95.2%, 연날리기 95.0%, 행복도시 텃밭과 역사 탐방 92.5% 등을 기록했다. IFEZ글로벌센터에서 제공하기를 원하는 프로그램은 요리강좌(57.8%), 도자기 체험(45.3%), 한국역사 강좌(41%) 등이 꼽혔다.

김태권 인천경제청 투자유치사업본부장은 “이번 설문조사를 종합적으로 분석, 외국인 정주지원 사업에 반영하는 등 앞으로 외국인들이 살기 좋은 국제도시를 만드는 데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한편 지난해 말 기준 IFEZ 인구 수는 총 41만9459명이다. 이 중 외국인은 송도 4352명, 영종 1808명, 청라 1086명 등 총 7246명으로 IFEZ 전체 인구의 1.7%를 차지하고 있다.

인천=김민 기자 ki84@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