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시사 > 전체기사

수도권매립지 가스로 전력 생산·판매…380억원 수입

수도권매립지에 설치돼 매립장 내부의 매립가스를 포집하는 수직가스포집정. 수도권매립지공사 제공

수도권매립지관리공사는 지난해 폐기물 매립장에서 발생한 가스를 이용해 약 23만㎿h의 전력을 생산했다고 25일 밝혔다.

이는 약 25만명의 시민이 1년간 사용할 수 있는 양이다. 공사는 자체사용량 등을 제외한 전력을 한국전력공사에 판매해 지난해 약 380억원의 수입도 창출했다.

앞서 공사는 2007년 3월부터 매립장 내부에서 폐기물이 분해될 때 발생하는 매립가스(메탄함량 약 50%)를 50㎿ 발전시설의 연료로 활용하며 전기를 생산하고 있다.

지난해 포집한 매립가스는 약 2억900만㎥에 이른다. 이 중 약 1억6700만㎥의 매립가스를 50㎿ 발전시설 연료로 활용했다. 나머지는 하수슬러지 자원화시설의 연료로 활용하거나 소각 처리했다.

현재 50㎿ 발전시설은 전력 판매수입을 창출할 뿐만 아니라 매립가스가 대기 중으로 퍼지는 것을 막아 악취를 차단하고 온실가스 감축 등 탄소중립에 기여하고 있다.

김진 공사 에너지사업부장은 “폐기물 처리 패러다임이 매립에서 자원순환으로 변해가는 만큼 우리 공사도 폐기물로 자원과 에너지를 만드는 역할을 강화해가고 있다”고 말했다.

인천=김민 기자 ki84@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