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시사 > 전체기사

‘헤어질 결심’ 오스카 후보 탈락…美 언론 “이건 범죄”

매셔블 “‘헤어질 결심’을 무시하기로 한 아카데미 결심은 범죄”

영화 '헤어질 결심' 스틸사진. CJ ENM 제공

박찬욱 감독의 영화 ‘헤어질 결심’이 올해 아카데미상(오스카상) 국제장편영화 부문 최종 후보에 오르지 못한 데 대해 미국 언론들이 “전혀 예상하지 못한 결과”라는 반응을 보였다.

미국 영화예술과학아카데미는 24일(현지시간) 온라인 생중계를 통해 제95회 미국 아카데미 시상식 최종 후보 명단을 발표했다. ‘헤어질 결심’이 예비 후보에 이름을 올렸던 국제장편영화 부분에는 ‘서부 전선 이상 없다’ ‘아르헨티나,1985’ ‘클로즈’ ‘EO’ ‘더 콰이어트 걸’ 등 5편이 선정됐다.

지난해 5월 칸국제영화제에서 감독상을 받은 ‘헤어질 결심’은 줄곧 오스카 최종 후보에 오를 것이라는 평가를 받았지만 결과는 달랐던 것이다.

AP 통신은 “올해 가장 놀라운 일 중 하나는 ‘헤어질 결심’이 (국제장편영화상) 후보에서 배제된 것”이라고 언급했다. 연예매체 버라이어티도 “눈을 크게 뜨게 하는 결과”라며 “아카데미는 박찬욱 감독을 무시했다”고 평했다. IT·엔터테인먼트 전문매체 매셔블은 “칸영화제의 선두주자였던 ‘헤어질 결심’을 무시하기로 한 아카데미의 결심은 범죄”라고 언급했다.

현지 언론은 영화 ‘놉’이 단 한 개 부문에서도 후보에 오르지 못한 것과 ‘우먼 킹’에서 열연을 펼친 바이올라 데이비스가 여우주연상 후보에서 탈락한 것도 오스카의 놀라운 결정이라고 평했다.

이들은 ‘놉’은 최소한 음향·촬영 부문에서는 후보에 올랐어야 하고, 바이올라 데이비스가 후보에 오르지 못한 것은 “아카데미의 괴상한 시각”이라고 혹평하기도 했다.

‘헤어질 결심’은 박 감독이 2016년 ‘아가씨’ 이후 6년 만에 내놓은 신작이다. 중년 남성의 사망 사건을 수사하는 형사 ‘해준’과 남성의 아내 ‘서래’ 사이의 로맨스를 그렸다. 이 작품은 지난해 5월 칸국제영화제에서 감독상을 받으며 전 세계 관객의 주목을 받았다.

‘헤어질 결심’은 미국 아카데미 시상식에서는 최종 후보에 오르지 못했지만, 다음 달 19일 영국 런던에서 열리는 영국 아카데미 시상식에서는 감독·비영어영화 2개 부문에서 후보로 지명됐다. 수상에는 실패했지만 앞서 열린 골든글로브·크리틱스초이스 시상식에서도 최종 후보에 오른 바 있다.

노혜진 인턴기자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