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난해 SKY 자퇴생 76% ‘자연계열’…“의약학 진학 추정”

서울대 정문. 연합뉴스

지난해 서울대와 연세대, 고려대를 자퇴한 학생 10명 중 7명은 자연계열 학과 소속인 것으로 나타났다. 의약계열로 입학하기 위해 반수를 택한 것으로 분석된다.

25일 종로학원이 대학알리미 공시를 분석한 결과 지난해 공시된 서울대 연세대 고려대 자퇴생은 1874명이었다. 이 중 1421명(75.8%)이 자연계열 학과 소속이었다. 이른바 SKY 대학(서울대 연세대 고려대) 자퇴생 10명 중 7명은 자연계열이라는 것이다.

특히 서울대의 경우 전체 자퇴생 341명 중 275명(80.6%)이 자연계열로, 인문계(66명)의 4.2배에 달했다.

자연계 학생들의 의약학 선호 경향은 두드러진다.

3개 대학의 자연계열 자퇴생 비율은 2020년, 66.8%(총 1337명 중 893명), 2021년 71.1%(총 1542명 중 196명)으로 매년 증가세를 보이고 있다.

임성호 종로학원 대표는 “서울대 연세대 고려대 자연계열 중도탈락학생은 반수 또는 재수를 통해 의약학계열 진학으로 빠져나갔을 것으로 추정된다”며 “인문계 또한 이과 전향을 통해 의약학계열 진학으로 이어졌을 가능성이 높다”고 설명했다. 중도탈락은 자퇴와 미등록, 미복학, 제적 등을 포함한다.

이어 “의학계열 집중 현상이 크게 나타나고 있다”며 “향후 의대 모집인원까지 확대될 경우 대학을 다니면서 중도에 의학계열로 진학하고자 하는 이동은 현재보다 더욱 커질 것으로 보인다”고 덧붙였다.

약학대학 선발이 지난해부터 ‘통합 6년제 학부’로 전환된 것도 영향을 줬다는 게 임 대표 설명이다.

손재호 기자 sayho@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