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산 남쪽바다도 얼었다… 전국이 냉동실 추위 [포착]

전국에 한파가 몰아친 25일 오전 부산 남구 이기대공원 해안 파도가 바위에 부딪치면서 얼음이 얼어 있다. 연합뉴스

전국에 한파가 몰아친 25일 오전 부산 남구 이기대공원 해안 파도가 바위에 부딪치면서 얼음이 얼어 있다. 연합뉴스

한반도를 강타한 역대급 강추위가 남쪽의 부산 바다까지 꽁꽁 얼렸다.

설 연휴가 끝나고 첫 출근길인 25일, 전날부터 이어진 한파로 전국이 영하권 날씨를 보였다.

한파 여파로 부산의 다대포해수욕장에서는 바닷물이 얼었다.
25일 부산 사하구 다대포해수욕장 바닷물이 얼어 있다. 이날 부산 아침 최저기온은 영하 12도로 올 겨울 들어 가장 추운 날씨를 보였다. 뉴시스

25일 부산 사하구 다대포해수욕장 바닷물이 얼어 있다. 이날 부산 아침 최저기온은 영하 12도로 올 겨울 들어 가장 추운 날씨를 보였다. 뉴시스

서울 출근길 시민들은 장갑과 목도리 패딩 등으로 중무장했지만 추위를 막기엔 역부족이었다. 핫팩과 따뜻한 커피를 두 손에 꼭 쥐고 몸을 데우는 시민들도 눈에 띄었다.
25일 오전 서울 광화문네거리에서 시민이 양손으로 귀를 녹이고 있다. 이날 서울 아침 최저 기온이 영하 18도까지 떨어지는 등 전국 대부분의 지역에 한파특보가 발효됐다. 뉴시스

25일 오전 서울 중구 명동 인근에서 외국인 관광객들이 투터운 외투를 입고 있다. 이날 서울 아침 최저 기온이 영하 18도까지 떨어지는 등 전국 대부분의 지역에 한파특보가 발효됐다. 뉴시스

25일 오전 서울 광화문네거리에서 두터운 옷차림의 시민들이 출근하고 있다. 이날 서울 아침 최저 기온이 영하 18도까지 떨어지는 등 전국 대부분의 지역에 한파특보가 발효됐다. 뉴시스

기상청은 이날 “기온이 평년보다 10~15도 낮아 전국이 춥겠다”며 “아침 기온은 전날과 비슷하겠으나 바람까지 강하게 불면서 체감온도는 기온보다 10도 더 낮아 매우 춥겠다”고 전했다.

이날 아침 최저기온은 -20~-9도 낮 최고기온은 -7~1도가 예상된다.
25일 오전 서울 광화문네거리에서 두터운 옷차림의 시민들이 출근하고 있다. 이날 서울 아침 최저 기온이 영하 18도까지 떨어지는 등 전국 대부분의 지역에 한파특보가 발효됐다. 뉴시스

역대급 추위가 강타한 지난 24일 전남지역은 대설·한파가 이어졌다. 나주시가 장비를 투입해 주택가 이면도로 제설작업을 하고 있다. 뉴시스

전국에 기온이 뚝 떨어지며 추운날씨를 보인 25일 오전 대구 북구 칠성시장에서 한 상인이 모닥불을 쬐고 있다. 뉴시스

주요 지역 아침 최저기온은 서울 -18도, 인천 -16도, 수원 -17도, 춘천 -20도, 강릉 -13도, 청주 -16도, 대전 -17도, 전주 -15도, 광주 -12도, 대구 -15도, 부산 -12도, 제주 -3도다.

낮 최고기온은 서울 -5도, 인천 -6도, 수원 -5도, 춘천 -5도, 강릉 -1도, 청주 -5도, 대전 -4도, 전주 -3도, 광주 -2도, 대구 -2도, 부산 1도, 제주 1도로 전국 대부분 지역이 영하권 날씨가 지속될 것으로 보인다.

김은초 인턴기자 onlinenews1@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더 보기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