올겨울 가장 추운 한파를 보인 25일 서울 영등포의 한 도로에서 행인의 눈썹에 서리가 생기고 있다. 기상청에 따르면 이날 오전 7시 서울 최저기온은 17.3도로 강풍까지 불면서 체감기온은 영하 24.7도까지 떨어졌다.
25일 서울 신월동의 한 주택가에서 큰 고드름이 얼어 있다.

최현규 기자 frosted@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