삼다수, 메로나, 아침햇살 값 오른다… 올해도 잇단 식품가격 인상

25일 서울 한 대형마트의 삼다수 매대 앞에 쇼핑 카트가 세워져 있다. 연합뉴스

1년 내내 이어져 온 식품 가격 인상 러시가 아직도 끝나지 않았다. 제주삼다수, 메로나, 아침햇살 가격이 다음 달부터 오른다. 물가 고공행진은 올해도 계속될 전망이다.

생수업계 1위 업체 제주개발공사는 제주삼다수 출고가를 다음 달 1일부터 평균 9.8% 인상한다고 25일 밝혔다. 대형마트 기준 2ℓ 제품은 980원에서 1080원으로, 500㎖ 제품은 430원에서 480원으로 오른다. 인상률은 각각 10.2%, 11.6%다.

제주삼다수 가격 인상은 2018년 8월 이후 4년6개월 만이다. 제주삼다수를 시작으로 생수업계가 가격 인상에 동참할 가능성을 배제할 수 없다. 앞서 2위 업체인 롯데칠성음료는 지난해 12월 아이시스 출고가를 평균 8.4% 인상했었다. 제주개발공사 관계자는 “국제 유가 급등에 따른 원가 부담으로 가격 인상을 하게 됐다”고 설명했다.



아이스크림 가격도 오른다. 빙그레는 메로나, 비비빅 등 바 아이스크림 7종과 슈퍼콘 등의 아이스크림 가격을 일반 소매점 기준 1000원에서 1200원으로 20.0% 인상하기로 했다. 최종 소비자 가격 인상은 유통업체와 협의를 거쳐 차례로 적용하기로 했다. 빙그레는 지난해 3월, 8월, 12월에도 투게더 등 일부 아이스크림 가격을 인상했었다.

아이스크림 가격 추가 인상은 지난해 말 우유 가격이 인상되면서 예견된 상황이었다. 빙그레는 유가공품 등 원부자재 가격, 인건비, 물류비 인상에 더해 에너지 비용 상승을 가격 인상의 이유로 꼽았다. 유가상승 뿐 아니라 전기·가스요금 인상도 식품 가격을 끌어올리는 요인으로 지목됐다.


음료 가격도 오른다. 웅진식품은 아침햇살, 하늘보리 등 음료 20여종을 내달부터 평균 7% 인상한다. 편의점 가격 기준으로 아침햇살(500㎖)은 2000원에서 2150원, 하늘보리(500㎖)는 1600원에서 1800원, 초록매실(180㎖)은 1300원에서 1400원으로 오른다. 웅진식품은 2021년 10월 아침햇살 등 주요 제품 가격을 한 차례 인상했었다.

지난해 끊임없이 가격 인상 소식을 접한 소비자 입장에서는 “오를 만큼 오른 것 아니냐”는 반응이 나올 법하다. 식품업계도 지난해 주요 품목 가격을 적잖이 올린 탓에 추가 인상이 조심스럽다는 분위기가 감지된다. 그럼에도 동결하거나 보류했던 품목들을 중심으로 가격 인상이 계속될 가능성이 적잖다.

식품업계 한 관계자는 “고물가 시기가 이어지고 있어서 가격 인상이 부담스럽기는 하지만 기업 또한 고물가 영향으로 생산비 압박을 받는 상황”이라며 “1분기 실적에서 수익성 악화가 수치로 드러나면 가격 인상 카드를 또다시 꺼낼 수밖에 없을 것”이라고 말했다.

문수정 기자 thursday@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