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버린 일회용 마스크, 나노플라스틱 돼 폐 손상 유발”

일회용 마스크 자료사진. 게티이미지뱅크

쓰고 버린 일회용 마스크가 분해되면 나노플라스틱이 돼 인체 폐 손상을 유발할 수 있다는 연구 결과가 나왔다.

안전성평가연구소(KIT) 인체유해인자 흡입독성연구단은 전북대 김범석 교수 연구팀과 공동으로 일회용 마스크 원료인 폴리프로필렌(PP) 성분의 나노플라스틱이 폐 손상을 유발하는 사실을 확인했다고 25일 밝혔다.

1㎚(나노미터·1㎚는 10억분의 1m) 크기의 입자로 관찰·검출이 어려운 나노플라스틱은 폐기된 플라스틱이 광산화·풍화·자외선 등과 같은 물리적인 힘에 따라 미세한 입자로 변화한 것이다.

나노플라스틱은 대기 중 떠다니기 때문에 흡입을 통해 사람의 폐에 축적되거나 폐포까지 도달해 천식·폐 섬유화 등 다양한 호흡기 질환을 유발할 수 있다.

코로나19 대유행 이후 사용이 일상화된 일회용 마스크의 주원료인 PP는 전기 절연 특성이 뛰어난 데다 가볍고 용접할 수 있어 일상생활에서 일회용품으로 흔히 활용된다.

연구팀은 PP 성분으로 된 나노플라스틱을 실험동물 기도에 서서히 떨어뜨려 폐 손상 여부를 관찰했다.

이 결과 폐에서 염증성 손상 발생을 확인했고, 호중구성(백혈구 일종) 염증 반응도 관찰됐다.

호중구는 선천 면역의 주요한 역할을 담당하는 세포로 신체를 이루는 혈액에 바이러스·세균·박테리아와 같은 외부 인자들이 침입했을 때 이를 막아내는 첫 번째 방어선이다.

연구팀 관계자는 “PP 나노플라스틱을 호흡기에 노출했을 때 폐 손상이 유발되는 구조를 실험동물과 세포주를 통해 입증했다”며 “PP가 주원료인 일회용 마스크가 나노플라스틱이 됐을 때 인체 건강과 자연환경에 미치는 영향을 고려해 사용 후 폐기·관리 방안도 함께 마련해야 할 것”이라고 말했다.

하지만 연구팀은 일회용 마스크를 착용하고 호흡하는 것 자체로는 나노플라스틱이 인체 내에 침투하지 않는다고 밝혔다.

실제로 마스크 필터에 사용되는 PP 섬유는 나노화된 입자가 아니라 길이가 수㎝ 정도 되는 큰 사이즈다. 또 시중 일회용 마스크는 식약처 인증 과정에 구성 성분 검사를 통과한 제품이기 때문에 안심하고 사용해도 된다고 전문가들은 조언한다.

김은초 인턴기자 onlinenews1@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