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시사 > 전체기사

데이터자격검정 포털 접속 오류… “해킹 관련성 확인 어려워”

한국인터넷진흥원 “현재로서 중국 해킹 그룹과의 관련성 확인 어려워”
한국데이터산업진흥원, 시험 응시자 몰린 듯

과학기술정보통신부 산하 공공기관인 한국데이터산업진흥원의 데이터자격검정 포털 사이트 화면. 데이터자격검정 포털 사이트

과학기술정보통신부 산하 공공기관인 한국데이터산업진흥원의 데이터자격검정 포털 사이트가 접속 장애를 겪었다.

진흥원 등에 따르면 25일 오전 10시 30분쯤부터 데이터자격검정 사이트가 열리지 않는 등 장애 현상이 이어졌다.

진흥원 측은 오늘부터 접수를 시작한 데이터 분석 전문가 시험과 관련해 접속자가 몰리면서 간헐적으로 장애가 생기고 있는 것으로 파악하고 있다. 이 기관은 오전 10시부터 데이터 분석 전문가(ADP) 필기시험과 데이터 분석 준전문가(ADsP) 시험 신청을 받고 있다.

진흥원 관계자는 “접속 지연 문제를 해결하기 위해 조치 중이며, 접수가 아예 불가능한 것은 아니어서 많은 분이 응시 신청을 마쳤다”고 설명했다.

그러면서 최근 기관과 단체 등을 상대로 한 중국 해커 집단의 사이버 공격과는 관련이 없는 것으로 보인다고 덧붙였다.

한국인터넷진흥원(KISA)도 “현재로서는 중국 해킹 그룹과 관련됐는지 확인이 어렵다”고 말했다.

앞서 설 연휴 전후 혐한 성향으로 알려진 중국 해킹 조직 ‘샤오치잉’은 설 연휴를 전후해 한국 내 교육과 관련한 사이트 70곳을 해킹했다고 주장했다. 그러면서 국내 공공 기관 사이트에서 탈취한 데이터 54GB 상당을 공개하겠다는 예고문도 게시했다.

KISA에 따르면 대한건설정책연구원과 우리말학회를 포함한 12개 기관 홈페이지에서 사이버 공격이 확인돼 접속 장애를 겪었다.

당국은 이들이 설 연휴 상대적으로 보안이 취약한 사이트를 집중적으로 공격해 이목을 끌고 긴장을 조정하려고 한 것으로 파악하고 있다.

노혜진 인턴기자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