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시사 > 전체기사

지적장애 동생을 스팀다리미로… ‘악마 누나’ 구속기소

국민일보DB

지적장애를 앓는 남동생을 집 창고에 가두고 엽기적으로 학대한 누나가 구속 상태로 재판에 넘겨졌다.

전주지검 형사2부(부장검사 문지선)는 특수상해, 특수중감금 혐의로 누나 A씨(26)와 그의 남자친구 B씨(27)를 구속기소했다고 25일 밝혔다.

A씨 등은 지난해 11∼12월 지적장애 3급인 A씨 동생 C씨를 집 창고에 가두고 스팀다리기로 온몸을 지져 다치게 한 혐의를 받는다.

이들은 전북대병원 정신과 병동에 입원해 있던 C씨를 집으로 데려와 이 같은 범행을 저질렀다. 스팀다리미를 이용한 학대는 지난해 12월 말에 집중된 것으로 조사됐다.

A씨는 동생의 의사소통 능력이 부족하고 대소변을 가리지 못한다며 가학적인 행위를 한 것으로 드러났다. 이들은 수사 초기에 “동생이 자해한 것”이라며 혐의를 부인했으나 경찰의 계속된 추궁 끝에 범행을 시인했다.

이 사건은 집 근처를 지나던 시민이 “살려달라”는 C씨의 목소리를 듣고 경찰에 신고하면서 수면 위로 드러났다. 당초 경찰은 이들을 공동상해, 감금치상 혐의로 검찰에 송치했으나 검찰은 보완 수사를 끝낸 뒤 형량이 더 높은 특수상해, 특수중감금 혐의로 기소했다.

A씨와 B씨 외에도 범행에 가담한 공범 2명이 더 있는 것으로 파악됐다. 경찰은 함께 범행한 공범 1명을 수사 중이며 도주한 또 다른 1명을 추적하고 있다.

송태화 기자 alvin@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