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시사 > 전체기사

“하하, 기절했네”… 잔혹 10대들, 성인에 ‘붕’ 날아차기

‘조건만남’ 미끼로 모텔에 유인
모텔 투숙객 “맞으며 비는 소리 들려” 신고

인천 미추홀경찰서는 강도상해 등의 혐의로 A군 등 10대 남성 2명을 구속하고 B군 등 10대 남녀 6명을 불구속 입건했다고 25일 밝혔다. 이들은 지난 17일 오전 10시48분쯤 인천시 미추홀구 한 모텔에서 40대 남성 C씨를 둔기로 때려 다치게 하고 금품을 빼앗은 혐의를 받고 있다. C씨를 폭행하는 모습을 휴대전화로 촬영해 온라인상에 유포한 혐의도 받는다. 사진은 한 10대가 계단을 뛰어 내려와 계단 손잡이를 도움닫기한 뒤 공중에 날아올라 C씨를 발로 차는 장면. JTBC 화면 캡처

촉법소년이 포함된 10대 여섯 명이 40대 남성을 모텔로 유인해 폭행한 사건이 논란이 되고 있다. 가해 10대들은 조건만남을 미끼로 해당 남성을 부른 뒤 때리고 협박한 것으로 전해졌다. 이들은 폭행 장면을 촬영해 온라인에 올렸고, 영상은 삽시간에 확산됐다. 여기에는 잔혹한 폭행 장면이 고스란히 담겨 공분을 불러일으켰다.

25일 인천 미추홀경찰서는 강도상해 등의 혐의로 A군 등 10대 남성 2명을 구속하고 B군 등 10대 남녀 6명을 불구속 입건했다고 밝혔다.

이들은 지난 17일 오전 10시48분쯤 인천시 미추홀구 한 모텔에서 40대 남성 C씨를 둔기로 때려 다치게 하고 금품을 빼앗은 혐의를 받고 있다. C씨를 폭행하는 모습을 휴대전화로 촬영해 온라인상에 유포한 혐의도 받는다.

경찰은 사건 당일 “누가 맞으며 비는 소리가 들린다”는 모텔 투숙객의 신고를 받고 출동했다. 신고 지역 일대를 순찰하다가 용의자와 인상착의가 비슷한 A군을 먼저 긴급체포했고, 이후 인근 CCTV 등을 토대로 공범을 추적해 다른 청소년 7명을 검거했다.

온라인상에는 이들이 유포한 것으로 알려진 영상과 이들로 추정되는 신상정보들이 빠른 속도로 확산하고 있다. 특히 신상정보의 경우 확인되지 않은 것으로 ‘마녀사냥’이 될 수 있다는 우려가 나오고 있다.

인천 미추홀경찰서는 강도상해 등의 혐의로 A군 등 10대 남성 2명을 구속하고 B군 등 10대 남녀 6명을 불구속 입건했다고 25일 밝혔다. 이들은 지난 17일 오전 10시48분쯤 인천시 미추홀구 한 모텔에서 40대 남성 C씨를 둔기로 때려 다치게 하고 금품을 빼앗은 혐의를 받고 있다. C씨를 폭행하는 모습을 휴대전화로 촬영해 온라인상에 유포한 혐의도 받는다. 사진은 10대들이 C씨에게 소화기를 던지거나 파이프로 보이는 막대로 폭행하는 장면. JTBC 화면 캡처

JTBC 보도에 따르면 폭행 당시로 추정되는 영상에는 10대 무리가 모텔 복도로 보이는 곳에서 한 남성을 잡아둔 채 주먹을 휘두르는 장면이 나왔다. 이들은 파이프로 보이는 막대로 남성을 때렸다. “차라리 돈 줄게”라는 말소리가 나왔다. 그러자 “기절시켜” “더 맞아야 해”라는 말이 이어졌다.

다른 영상에서는 한 10대가 계단에서 뛰어내려와 계단 손잡이를 도움닫기 한 뒤 공중에 날아올라 남성의 얼굴을 발로 가격하는 장면이 나왔다. 남성을 향해 소화기를 집어던지는 모습도 영상에 있었다. 폭행을 당한 남성은 얼굴을 가리고 고개를 숙이는 등 고통스러워한다. 그렇지만 가해자인 10대들은 웃고 놀리면서 “뭐야 기절했어. 거짓말이야”라고 말했다.

영상과 함께 온라인상에는 이들로 추정되는 이름, 생년월일, 출신학교, 소셜미디어 계정 주소 등 신상정보들이 확산했다. 이에 따르면 이들은 2006~11년생으로, 가장 어린 청소년은 초등학교 5학년이었다.

조사 결과 이들 중 일부는 가출 청소년으로, SNS를 통해 C씨를 모텔로 불러낸 것으로 알려졌다. 경찰 관계자는 “당시 영상을 찍고 유포한 청소년들까지 모두 검거해 구체적인 경위를 조사하고 있다”고 말했다.

구자창 기자 critic@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