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시사 > 전체기사

“출근길 조심, 대중교통 이용”… 서울 전역 대설주의보

대설주의보가 내려진 26일 충남 서산 한 아파트 주차장에 눈이 쌓여 있다. 연합뉴스

행정안전부는 26일 0시부로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중대본) 1단계를 가동하고 위기경보 수준은 ‘관심’에서 ‘주의’로 상향했다. 서울 서쪽에 내렸던 대설주의보는 서울 전역으로 확대됐다. 서해안 중심으로 내리기 시작한 눈은 내륙으로 옮겨가며 많게는 7㎝ 이상 쌓일 전망이다.

행안부는 25일 오후 10시30분 인천, 경기, 충남지역에 대설주의보가 발표되고 26일 새벽 사이 특보가 확대될 것으로 예상되자 이같이 결정했다.

행안부는 서울 서남·서북권에도 26일 오전 3시20분을 기해 대설주의보를 발효했고, 오전 8시10분 서울 동남·동북권까지 대설주의보 발효 범위를 넓혔다. 해당 지역은 송파구, 강남구, 서초구, 강동구(동남권), 노원구, 성북구, 중랑구, 광진구, 동대문구, 도봉구, 강북구, 성동구(동북권)다.

대설주의보는 24시간 동안 눈이 5㎝ 이상 쌓일 것으로 예측될 때 내려진다. 눈길 운전이나 보행 안전에 유의해야 한다.

앞서 중대본은 대설·한파가 예상된 지난 23일 오후 7시부로 가동됐다가 대설특보가 대부분 해제됨에 따라 25일 낮 12시 해제된 바 있다.

대설특보가 내려진 24일 광주 서구 무진대로에서 차량들이 서행하고 있다. 연합뉴스

인천, 경기·충남북부서해안에서 내리기 시작한 눈은 27일까지 중부지방, 경북북부내륙, 전북, 전남권서부, 제주산지에 2~7㎝(많은 곳은 10㎝ 이상) 내릴 것으로 전망된다.

이상민 중대본부장은 수도권과 중부지방에 새벽 시간대 강설이 집중될 것으로 예상됨에 따라 출근 시간 전 제설제 사전살포 작업을 완료하라고 강조했다.

또한 출근길 혼잡이 없도록 대중교통을 이용하도록 안내하고 대중교통 증편도 적극적으로 검토하라고 당부했다. 재난 문자, 자막방송 등을 활용해 기상 특보 및 행동 요령을 지속해서 안내하고 출근길 혼란이 없도록 교통통제, 도로 상황 정보 등도 신속히 알릴 것을 주문했다.

아울러 당분간 한파가 지속되는 만큼 취약계층 보호와 화재 안전관리를 철저히 하고 한파쉼터를 개방·운영하면서 관련 정보를 안내할 것을 요청했다.

이 중대본부장은 “강추위 속에 눈이 내리면 교통 혼란과 결빙으로 사고가 빈발할 것으로 예측된다”고 우려하면서 “관계기관에서는 제설작업과 취약계층 안전관리를 철저히 하고, 국민께서도 국민행동요령 숙지와 내 집 앞, 내 점포 눈 치우기에 적극적으로 동참해 달라”고 당부했다.

구자창 기자 critic@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