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시사 > 전체기사

페이스북·인스타그램, 트럼프 계정 2년 만에 복원 결정


메타가 도널드 트럼프 전 대통령의 페이스북과 인스타그램 계정 복구 결정을 내렸다. 메타 측은 공공 안전에 대한 위험이 줄었다고 판단해 이런 결정을 내렸다고 설명했다.

닉 클레그 메타 글로벌 담당 사장은 25일(현지시간) 블로그를 통해 “우리는 미국인들이 국가를 이끌고자 하는 사람들의 의견을 들을 수 있어야 한다고 항상 믿어왔다”며 “좋은 것, 나쁜 것, 추한 것 등을 들을 수 있어야 (유권자들이) 정보에 입각한 선택을 할 수 있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우리는 이를 방해하고 싶지 않다. 수주 안에 계정을 복원할 것”이라고 말했다.

클레그 사장은 다만 “반복적인 위반을 막기 위해 새로운 가드레일을 만들고 있다”고 설명했다. 트럼프 전 대통령의 규정 위반 콘텐츠를 올리면 해당 게시물을 삭제하고, 위반의 심각성에 따라 1개월에서 2년 동안 재차 정지될 수 있다

앞서 메타는 의회 난입 사건 이튿날인 2021년 1월 7일 트럼프 전 대통령의 게시물이 더 많은 폭력을 선동할 위험이 있다며 계정을 정지시켰다. 이후 유튜브와 트위터 등도 계정 정지 조치에 동참했다.

그러나 테슬라 창업주인 일론 머스크는 지난해 트위터를 인수한 뒤 11월 그의 계정을 복원했다. 메타도 계정 정지 기간 2년이 가까워지자 사내 공공정책팀과 홍보팀, 콘텐츠 정책팀 등으로 실무그룹을 구성해 이를 검토해 왔다. 트럼프 전 대통령도 지난 17일 메타 측에 자신의 계정을 복구해달라고 공식 요청했다.

클레그 사장은 “문제는 계정 중지 기간이 지났기 때문에 계정 복구를 선택해야 하는 것이 아니라 그 기간을 연장할 정도로 특별한 상황이 남아 있느냐 하는 것이었다”고 설명했다.

뉴욕타임스(NYT)는 “메타는 온라인상 표현의 자유와 이에 대한 게시 권한을 누가 지녀야 할지에 대한 논쟁의 중심에 있었다”고 지적했다. 메타는 그동안 공화당 지지자들로부터 보수 인사들의 콘텐츠에 대해 자의적으로 검열하고 있다는 비판을 받아왔다.

반면 애덤 시프 민주당 하원의원은 이날 트위터에 “트럼프는 반란을 선동했고, 잘못을 인정하지 않는다”며 “거짓말과 선동을 퍼뜨리기 위해 소셜 미디어 플랫폼 접근 권한을 복구하는 것은 위험하다”고 비판했다. 인권단체 전미유색인지위향상협회(NAACP) 데릭 존슨 회장도 “사람들의 안전보다 이익을 우선시한 대표적인 사례”라고 지적했다.

다만 트럼프 전 대통령이 페이스북 활동을 재개할지는 미지수다. 트럼프 전 대통령은 다른 곳에 게시물을 올리기 전 트루스소셜에 6시간 동안 독점 게시한다는 계약을 맺은 것으로 알려졌다. 그는 트위터 계정 복구 이후에도 이를 사용하지 않고 자신의 소셜미디어인 트루스소셜만 이용했다.

워싱턴=전웅빈 특파원 imung@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