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시사 > 전체기사

벤투 추천에 ‘유럽파 CB’ 추가…박지수, 포르투갈서 뛴다

“벤투 감독이 새 팀 감독과 통화…감사하다”
김민재 이어 유럽파 센터백 2명으로

축구대표팀 박지수가 지난해 7월 일본 아이치현 도요타 시티 스포츠 파크 어슬레틱스 T&F에서 훈련을 하고 있다. 대한축구협회 제공

우리나라 축구에 또 한 명의 ‘유럽파 센터백(중앙 수비수)’이 탄생했다. 국가대표 수비수 박지수(29)가 포르투갈 리그의 포르티모넨스에 입단했다.

포르티모넨스 구단은 26일 홈페이지를 통해 박지수를 비롯한 5명의 선수를 영입했다고 발표했다. 계약기간을 밝히지는 않았으나, 현지 언론에 따르면 박지수는 내년 여름까지 1년6개월 계약을 맺은 것으로 알려졌다.

박지수가 포르투갈 무대에 입성하면서 한국 축구는 유럽 주요 리그에서 뛰는 센터백을 2명 보유하게 됐다. 앞서 김민재(27)가 2021년 여름 터키 리그로 이적하면서 유럽 무대에 처음 선 데 이어 올 시즌을 앞두고 이탈리아 세리에A의 명문 나폴리에 입단했다.

박지수의 이번 이적에는 2022 카타르월드컵에서 우리 대표팀의 16강 진출을 이뤄낸 파울루 벤투 전 대표팀 감독이 있었다. 박지수는 입단 기자회견에서 “벤투 감독님이 포르투갈 리그 선수였고 국적도 포르투갈이어서 친숙하게 생각하고 있었다”며 “난 개인적으로 들은 것은 없었지만, (벤투 감독님이) 포르티모넨스 감독님과 통화했더라. 감사하다”고 말했다.

박지수는 카타르월드컵을 앞두고 대표팀에 꾸준히 선발됐으나 최종명단 발표 직전 치른 아이슬란드와 평가전에서 발목을 다쳐 카타르에 가지 못하는 불운을 겪었다. 그러나 박지수를 좋게 본 벤투 감독이 그의 유럽행에 도움을 주면서 새 무대에서 도약할 수 있는 발판이 됐다.

박지수가 지난해 11월 아이슬란드와의 국가대표 평가전에서 헤딩하고 있다. 뉴시스

박지수가 유럽 무대에 서는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K리그1 인천에서 프로로 첫발을 뗀 그는 경남FC를 거쳐 2019년 중국 광저우 헝다(현 광저우FC)에 입단하며 첫 해외 진출을 했다. 이어 김천 상무에서 군 복무를 하기 위해 K리그로 돌아와 임대 신분으로 수원FC와 상무에서 뛰다가 올겨울 자유계약(FA) 신분이 됐다.

포르티모넨스는 공식전 최근 5경기에서 10실점 하는 등 수비가 불안해 박지수에게 충분한 기회가 주어질 것으로 보인다. 포르티모넨스는 현재 프리메이라리가(1부 리그) 18개 팀 중 12위(승점 20)에 자리해 있다.

U-20(20세 이하) 대표팀에서 뛰는 공격수 김용학, 일본인 골키퍼 나카무라 고스케 등 아시아 선수들이 소속돼 있어 박지수의 새 팀 적응에 도움이 될 전망이다. 포르티모넨스에는 공격수 이승우가 2021년 잠시 몸담기도 했다.

박지수는 “한국 선수들이 (포르티모넨스에) 많이 왔다 갔다. 유튜브로 경기를 찾아봤는데 공수 전환이 굉장히 빠르다”면서 “운동장 등 환경이 좋고 사장님부터 코치진까지 너무 잘해준다”고 기대감을 드러냈다.

김성훈 기자 hunhun@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