安측 “나경원, 위로문자에 이모티콘 답장…공천도 불투명”

“나경원 심정 알아 지금은 대화할 수 없는 상황”
“불출마 전체적인 과정, 옳지 않았다”

국민의힘 나경원 전 의원이 25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민의힘 당사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전당대회 불출마 선언문을 읽으며 입술을 깨물고 있다. 연합뉴스.

안철수 캠프 선대위원장을 맡고 있는 김영우 전 국민의힘 의원은 나경원 전 의원이 안 캠프 측의 위로 문자를 받고 이모티콘으로 답을 대신했다며 “긴 이야기를 나눌 상황은 아니다”고 밝혔다.

김 위원장은 26일 MBC라디오 ‘김종배의 시선집중’에 출연해 ‘나 전 의원하고 만남을 추진하고 있는지’를 묻는 진행자의 말에 “구체적으로 추진하고 있지 않다. 나 전 의원의 심정을 알기 때문에 지금은 대화할 수 없는 상황”이라며 이같이 말했다. 그러면서 “어제 메시지를 보냈는데 답은 아주 간단하게 이모티콘으로 왔다”고 덧붙였다.

김 위원장은 평소 나 전 의원과 소통하고 있다며 “어제도 나 전 의원을 도와줬던 분들하고는 ‘너무 애쓰셨는데 아무튼 우리가 좋은 정치 했으면 좋겠다. 다음에 차 한잔하자’고 소통했다”고 전했다.

‘나 전 의원이 내년 총선에서 공천장을 받을 수 있나’라는 질문에는 “상당히 불투명하다”고 말했다. 이어 “공천은 본인이 쟁취하는 것”이라며 “(스스로) 어떤 모습을 보여준 뒤 국민의 마음을 사야 제대로 된 공천도 받을 수가 있다”라고 설명했다.

김 위원장은 “지금 나 전 의원은 정치인으로서 굉장히 궁지에 몰렸다”며 “나 전 의원을 오랫동안 지지했던 엄청난 세력이 있고, 보수 내에서 지분이 있는 이런 상황에서 불출마 선언을 해 허탈하다. 전체적인 과정은 좀 옳지 않았다”고 밝혔다.

진행자가 ‘대선주자급은 전당대회에 나서면 안 되고, 당대표가 되면 자기 정치에 골몰할 것이라는 시선이 있다’고 언급하자 “그건 아주 짧게 보는 사람들의 얘기”라고 선을 그었다. 김 위원장은 “만약 차기 대선을 생각하는 분들이라면 100% 내년 총선에 올인해야 된다. 차기 대표는 총선 책임을 지게 돼 있는데 당대표가 대선 꿈이 있기 때문에 자기 세력 또는 차기만 꿈꿔야 한다는 것은 현실적으로 맞지 않는다”고 답했다.

나경연 기자 contest@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