임신 아내와 ‘태교 여행’ 중 대마 흡연…재벌 3세 등 20명 적발

검찰, 17명 기소·3명 지명수배
집에서 대마 재배, 대마 줄기도 발견

미국 국적 가수 안모(40)씨가 미성년 자녀와 함께 사는 집 거실에 안씨가 직접 재배한 대마 줄기가 걸려 있는 모습. 서울중앙지검 제공

재미 교포로부터 공급받은 대마를 매수‧매도하거나 흡연한 재벌‧중견기업 2~3세, 전직 고위공직자 자녀, 가수 등이 대거 재판에 넘겨졌다. 이들 중에는 임신 중인 부인과 태교 여행을 하던 도중 대마를 흡연한 사실이 적발되거나, 어린 자녀와 함께 사는 집에서 대마를 재배한 사례도 있었다.

서울중앙지검 강력범죄수사부(부장검사 신준호)는 26일 이 같은 내용의 대마사범 집중 수사 결과를 발표했다.

검찰은 지난해 9월부터 4개월간 남양유업 및 효성그룹 창업주 손자 등 재벌가 3세가 연루된 마약 사건을 수사했다. 검찰은 수사 과정에서 총 20명을 입건해 그중 17명을 기소하고 국외 도주한 3명을 지명수배했다. 10명이 구속기소 됐고 7명이 불구속기소 됐다.

검찰은 남양유업 창업주 고(故) 홍두영 명예회장 차남의 자제인 홍모(40)씨, 고려제강 창업자 손자 홍모(39)씨, 범 효성가 3세인 조모(39)씨, 3인조 가수 그룹 멤버인 미국 국적 안모(40)씨 등을 재판에 넘겼다.

대창기업 이동호 회장의 아들(36)은 모두 8차례 대마를 판매한 혐의로 기소됐다.

남양유업 창업주 손자 홍씨는 지난해 10월 대마를 주변에 유통하고 소지·흡연한 혐의를 받는다.

미국 국적 가수 안씨는 미성년 자녀와 함께 사는 집안에서 대마를 재배한 사실이 적발됐다. 자녀들이 있는 집 거실에 대마 줄기가 장식돼 있기도 했다. 불구속기소된 7명 중엔 효성그룹에서 분리된 DSDL의 이사 조모(39)씨도 포함됐다.

조씨는 창업주 고(故) 조홍제 회장의 손자다. 조씨는 지난해 1∼11월 네 차례 대마를 구매해 흡연한 것으로 드러났다.

JB금융지주 일가인 임모(38)씨와 전직 경찰청장 아들 김모(45)씨 등도 대마를 유통하고 흡연한 혐의로 불구속 기소됐다. 해외로 도주한 한일합섬 창업주 손자 김모(43)씨 등 3명은 지명수배됐다.

검찰 관계자는 “이들 대부분 해외 유학 시절 대마를 접했고 귀국 후에도 이를 끊지 못하고 수년간 지속적으로 흡연했다”며 “마약류 중독의 위험성과 심각성을 보여주는 사건”이라고 지적했다.

검찰은 지난해 9월 대마 재배 혐의를 받는 A씨(39)를 경찰에서 송치받은 후 직접수사에 착수했다. 지난해 9월 ‘검사의 수사개시 범죄 범위에 관한 규정’ 개정을 통해 검찰도 대마 유통 및 재배 사건에 대한 직접수사가 가능해졌다. 검찰은 A씨 주거지에서 압수한 국제우편물을 토대로 추적 수사를 벌인 끝에 다른 대마 사범들을 추가로 적발했다.

조민아 기자 minajo@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