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시사 > 전체기사

‘최강 한파’ 지나자 ‘대설’… 출근길 대중교통이용하세요

서울 등 중부지방을 중심으로 많은 눈이 내린 26일 서울에 위치한 한 아파트 단지에 시민들이 대중교통을 이용하여 차량들이 눈이 쌓인 채 주차되어 있다.

서울 등 중부지방을 중심으로 많은 눈이 내리고 아침 최저기온이 영하 10도까지 떨어진 26일 서울에 위치한 한 아파트 단지에 시민들이 대중교통을 이용하여 차량들이 눈이 쌓인 채 주차되어 있다.

서울 등 중부지방을 중심으로 많은 눈이 내린 26일 서울에 위치한 한 아파트 단지에 시민들이 대중교통을 이용하여 차량들이 눈이 쌓인 채 주차되어 있다.

서울 등 중부지방을 중심으로 많은 눈이 내린 26일 서울에 위치한 한 아파트 단지에 시민들이 대중교통을 이용하여 차량들이 눈이 쌓인 채 주차되어 있다.

중부지방을 중심으로 많은 눈이 내리면서 출근길은 자가용 대신 대중교통을 이용하려는 시민들이 몰리면서 서울로 향하는 수도권 주요 환승 지하철역이 붐볐다. 시민들은 쌓인 눈을 치우고 우산과 모자를 쓴 채 행여나 미끄러질까 조심스럽게 이동하는 모습을 보였다.

서울 등 중부지방을 중심으로 많은 눈이 내린 26일 서울 영등포구 여의도역 인근에서 시민들이 발걸음을 재촉하고 있다.

서울 등 중부지방을 중심으로 많은 눈이 내린 26일 서울 영등포구 여의도역 인근에서 시민들이 발걸음을 재촉하고 있다.

서울 등 중부지방을 중심으로 많은 눈이 내린 26일 서울 영등포구 여의도역에서 차량들이 거북이 운행을 하고 있다.

행안부는 서울 서남·서북권에도 26일 오전 3시 20분을 기해 대설주의보를 발효했고, 오전 8시 10분 서울 동남·동북권까지 대설주의보 발효 범위를 넓혔다.

이한형 기자 goodlh2@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더 보기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