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국서도 ‘신라면블랙’ 유통 중단…“제품 회수해 분석”

태국 정부 “제품 3000여개 회수…분석 중”
대만 내 제품서 유해성분 검출

농심 신라면블랙사발 두부김치. 농심 제공

태국 정부가 최근 대만에서 유해성분이 검출된 ‘농심 신라면 블랙’ 컵라면 일부 제품의 유통을 중단했다.

26일 채널7 방송을 비롯한 현지 매체에 따르면 태국 식품의약청(FDA)은 소비자 안전을 위해 ‘농심 신라면 블랙 두부김치맛 사발’ 일부 제품의 유통을 중단시켰다고 전날 밝혔다.

현지 당국은 유통 기한이 다음 달 4일까지인 제품 480개, 5월 8일까지인 2560개 등 총 3040개를 회수하고, 제품 분석 결과를 기다리고 있다고 전했다. 또 유통기한과 제품 생산 정보 등을 확인하고 신뢰할 수 있는 판매처에서 라면을 구매해달라고 당부했다.


이러한 조치는 최근 대만에 수입된 해당 제품에서 유해성분이 검출된 데 따른 것이다.

대만 식품약물관리서(TFDA)는 지난 17일 ‘신라면 블랙 두부김치 사발’ 제품에 대한 잔류농약 검사에서 에틸렌옥사이드(EO) 0.075㎎/㎏이 스프에서 검출됐다고 밝혔다.

대만 당국은 잔류농약 허용량 기준에 부합하지 않아 이 제품 1000상자, 1128㎏을 반송이나 폐기한다고 전했다.

이와 관련해 제조사 농심은 대만에 수출한 제품에서 발암물질인 EO가 아닌 2-클로로에탄올(2-CE)이 검출됐다며 모니터링을 강화하겠다고 밝혔다. 또 해당 제품의 국내 판매용 제품 원료와 대만 수출용 제품 원료가 다르며 국내 제품 분석 결과 2-CE가 검출되지 않아 국내 제품은 문제가 없다고 밝혔다.

2-CE는 농약 성분인 EO의 부산물로 발생할 수 있는 유해물질이다. 대만의 발표는 2-CE 검출량을 EO 수치로 환산했기 때문으로 알려졌다.

김성훈 기자 hunhun@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