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종차별 논란 끝 폐쇄된 디즈니 놀이기구 ‘뭐길래’

디즈니랜드 인종차별 흔적 지우기
영화 ‘남부의 노래’ 테마 활용 지적
흑인공주 애니메이션 주제로 재탄생

인종차별 논란으로 문을 닫은 디즈니 테마파크 놀이기구 ‘스플래시 마운틴’. 이 놀이기구를 즐겨탔던 탑승객이 지난 22일 인스타그램에 작별을 고하는 글을 올렸다. 인스타그램 캡처

월트디즈니 테마파크의 명소로 자리 잡았던 인기 놀이기구가 1992년 설치된 지 30년 만에 문을 닫는다. 대신 흑인공주가 등장하는 애니메이션을 테마로 재탄생할 전망이다.

25일(현지시간) 월스트리트저널(WSJ)과 CNN 등 미국 언론들의 보도를 종합하면 플로리다주 올랜도 디즈니월드의 놀이기구 ‘스플래시 마운틴’이 지난 22일 운행을 끝으로 폐쇄됐다. 폐쇄 당시 수많은 팬이 몰려 3시간 넘게 줄을 서는 등 ‘고별 탑승’을 즐겼다. 탑승객들이 촬영한 스플래시 마운틴의 전경과 탑승 등은 SNS에 속속 올라왔다.

통나무 모양의 기구를 타고 수로를 이동하는 스플래시 마운틴은 1946년 뮤지컬 영화 ‘남부의 노래’를 테마로 만들어졌다. 이 놀이기구를 타면 남부의 노래에 등장하는 캐릭터 모형이 보트 이동 경로 곳곳에 등장해 영화에 나오는 노래를 부른다.

남부의 노래는 남북전쟁 이후 조지아주 농장을 배경으로 백인과 흑인의 우정을 다룬 작품이다. 노예제 폐지 이후에도 인종차별 악습이 뿌리 깊게 남아있던 남부를 낭만적으로 미화했다는 비판이 끊이지 않았다.

탑승객들이 동영상 공유 플랫폼 틱톡에 올린 스플래시 마운틴 관련 영상들. 틱톡 캡처

디즈니는 흑인 사망 사건으로 촉발된 인종차별 철폐 운동과 맞물려 이 시설의 폐쇄를 요구하는 목소리가 거세지자 2020년 개보수 결정을 내렸다. 그러면서 스플래시 마운틴의 테마를 ‘공주와 개구리’로 바꾸겠다고 발표했다.

2009년 개봉한 애니메이션 공주와 개구리는 디즈니 역사상 첫 흑인 공주가 등장하는 작품이다. 뉴올리언스에 자신의 레스토랑을 여는 것을 꿈꾸는 흑인 소녀 티아나가 주인공으로 등장한다.

디즈니는 스플래시 마운틴의 새로운 주제를 ‘포용과 다양성’으로 삼기로 했다며 공주와 개구리를 선택한 이유를 설명했다. 티아나에 대해선 ‘현대적이고 용기 있는 여성 캐릭터’라고 평가했다.

디즈니월드의 스플래시 마운틴은 전날부터 새 단장 작업에 들어간 상태다. 놀이기구 명칭은 ‘티아나의 늪지대 모험’으로 변경된다.

다른 지역인 캘리포니아주 애너하임 디즈니랜드에 1989년 설치된 스플래시 마운틴도 올해 문을 닫을 전망이다. 마찬가지로 ‘공주와 개구리’ 테마로 개보수한 뒤 내년 중에 다시 문을 열 계획이다. 다만 일본 도쿄 디즈니 리조트에 있는 스플래시 마운틴과 관련해선 디즈니가 따로 언급하지 않았다고 미국 매체들은 전했다.

송태화 기자 alvin@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