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시사 > 전체기사

저스틴 비버, 음악 저작권 매각해 2467억 벌었다

저스틴 비버 인스타그램 캡처

미국 팝스타 저스틴 비버(29)가 290곡의 저작권을 매각했다.

영국 BBC와 미국 연예 매체 버라이어티는 지난 24일(현지시간) “비버가 자신의 음악에 대한 권리를 2억 달러(약 2467억원)의 가치로 최근 힙노시스 송스 캐피털에 매각했다”고 보도했다. 힙노시스는 이번 계약을 통해 비버의 히트곡인 ‘베이비(Baby)’와 ‘쏘리(Sorry)’ 등 2021년 12월 31일 이전에 발매한 곡의 저작권을 영구적으로 소유하게 됐다.

다만 비버가 오랫동안 몸담았던 유니버셜 뮤직은 이번 매각과는 별도로 계속 그의 음반을 관리하고 그의 마스터(원본) 음반 소유권을 갖는다. 작사가와 작곡가의 권리인 저작권과 완성된 음악을 복제하고 판매할 권리인 마스터권은 서로 다른 개념이다.

힙노시스 송스 캐피털은 금융 대기업 블랙스톤과 힙노시스 송 매니지먼트가 10억 달러를 투자한 회사다. 저스틴 팀버레이크, 샤키라 등이 이 회사에 음악 저작권을 팔았다.

음악 저작권을 판매하는 경향은 중장년 싱어송라이터들 사이에서 더 활발하다. 앞서 포크록 대부 밥 딜런과 미국 록 음악의 대부 브루스 스프링스틴 모두 소니 뮤직에 음악 판권을 팔았다.

힙노시스는 히트곡 저작권을 사들이고 있다. 큰 기관 투자자들을 끌어들이기 위해서다. 힙노시스 송스 캐피털 설립자 중 한명인 머크 머큐리아디스는 앞서 “히트곡들이 금이나 석유보다 더 가치 있을 수 있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최근 “지난 14년간 저스틴 비버가 세계 문화에 끼친 영향은 정말 놀라웠다”고 거래를 발표했다.

만 15세에 데뷔한 비버는 한때 기행으로 악명을 날렸지만, 지금은 실력까지 갖춘 현존 최고의 팝스타로 통한다. 2021년 3월에 발매한 정규 6집 ‘저스티스(Justice)’는 빌보드 메인 앨범차트 ‘빌보드 200’ 1위, 수록곡 ‘피치스(Peaches)’로 메인 싱글차트 ‘핫 100’ 1위를 달성했다. 발매 첫 주에 ‘핫 100’과 ‘빌보드 200’ 모두 1위를 달성한 첫 번째 남성 솔로 아티스트가 됐다.

김은초 인턴기자 onlinenews1@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