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시사 > 전체기사

“동상 걸리겠네”…‘현실판 오징어게임’서 무슨 일이?

혹한의 날씨에 들것 실려나가는 등 3명 부상
“상금 때문에 의료진에 도움 청하지 않고 버텼다” 증언도

드라마 '오징어게임'의 홍보 포스터. 넷플릭스 제공

전 세계 넷플릭스 시청 순위 1위를 기록했던 인기 드라마 ‘오징어게임’을 기반으로 한 리얼리티쇼를 촬영하던 중 출연자 3명이 부상을 당했다.

BBC, 가디언 등 현지 매체는 25일(현지시간) 영국 베드포드셔주 카딩턴 스튜디오에서 진행된 프로그램 촬영 도중 세 명의 출연진이 부상을 입고 치료를 받았다고 보도했다.

넷플릭스 관계자는 매체에 “세 사람이 가벼운 증상으로 치료를 받았다”고 밝혔다. 이 관계자는 “출연진과 제작진의 건강과 안전에 깊이 유의하고 있다. 의료진이 항상 현장에 있고, 적절한 안전 절차를 위해 투자도 상당히 했다”고 강조했다.

하지만 참가자들의 부상 정도가 심각하다는 반론도 제기되고 있다. 데일리메일의 보도에 따르면 몇몇 참가자들이 상금을 얻기 위해 혹한의 날씨를 견디다 결국 실려나간 것으로 전해졌다. 익명을 요구한 참가자는 “혹한 때문에 동상에 걸리는 줄 알았다”며 “상금 때문에 대다수 참가자들이 오랫동안 움직이지 않고 버티려 했다. 그 시간이 너무 길어졌다”고 밝혔다.

이밖에 “의료진이 대기하고 있었지만, (상금을 위해 버티느라) 아무도 의료진에 도움을 청하려 하지 않았다. 너무 추워 발을 움직일 수조차 없었다”는 증언도 나왔다.

드라마 ‘오징어 게임’은 넷플릭스에 공개된 지 4주 만에 전 세계 1억 1100만명이 시청할 정도로 큰 인기를 끌었다. 넷플릭스 오리지널 시리즈 가운데 역대 최고의 인기를 구가했으며 지난해 6월 시즌 2 제작이 확정됐다.

아울러 같은 달 넷플릭스는 ‘오징어 게임: 더 챌린지’라는 제목의 리얼리티 쇼 제작을 발표했다. 넷플릭스 측은 “리얼리티 프로그램 가운데 최대 출연진과 최대 일시금 상금(456만 달러)이 걸려 있다”며 “대규모 경쟁과 사회적 실험에서 허구의 세계를 현실로 바꾼다”고 이 프로그램을 홍보했다.

류동환 인턴기자 onlinenews1@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