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주서 손발 묶인 채 숨진 80대 노모 발견…경찰 수사

기사와 무관한 사진. 국민일보DB

전주의 한 주택에서 80대 노모가 숨진 채 발견돼 경찰이 수사에 나섰다.

26일 전북소방본부와 전북경찰청 등에 따르면 이날 오후 3시35분쯤 전주시 덕진구의 한 주택에서 A씨(80대·여)가 숨진 채 경찰에 발견됐다.

A씨의 큰아들인 B씨는 이날 오후 2시30분쯤 ‘어머니와 연락이 되지 않는다’며 112에 신고했다.

A씨의 생사여부를 확인하기 위해 출동한 경찰은 그의 자택을 방문했지만 문이 잠겨 있었다.

경찰은 대문 개방을 위해 119에 협조 요청을 했다.

하지만 잠시 후 A씨의 작은 아들인 C씨가 직접 문을 열었던 것으로 파악됐다.

당시 A씨는 손과 발에 테이프가 묶여 있었지만 몸을 움직이지 못할 정도의 강도는 아니었던 것으로 전해졌다.

숨진 A씨의 머리에는 둔기로 맞은 흔적이 발견됐다.

경찰은 수색을 통해 범행에 사용됐을 것으로 추정되는 둔기를 집안에서 찾았지만 혈액 반응 결과는 나오지 않았다.

전북경찰청 과학수사계는 현재 범행 추정 둔기에 대한 정밀 감식을 벌이고 있다.

경찰 관계자는 “강력범죄 등 모든 가능성을 열어 두고 조사하고 있다”고 밝혔다.

김승연 기자 kite@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