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예·스포츠

연예·스포츠 > 연예

40대 마약 가수는 안지석…“자녀 함께 살며 대마 재배”


일렉트로닉 그룹 하우스룰즈 멤버 안지석(41)이 마약 혐의로 1심에서 집행유예를 선고받은 것으로 알려졌다.

서울중앙지방검찰청 강력범죄수사부(부장검사 신준호)는 2022년 12월 안지석을 포함해 남양유업 창업주 손자, 효성그룹 창업주 손자, 전직 경찰청장 아들 등 20명을 마약류 관리에 관한 법률 위반(대마) 혐의로 입건해 이중 17명(구속 10명·불구속 7명)을 기소했다. 이들은 2021년 7월부터 2022년 11월 사이 대마를 매매하거나 소지 또는 흡연한 혐의 등을 받는다.

이 가운데 안지석은 2022년 3~10월 대마를 매수하고 흡연했으며, 미성년 자녀와 함께 사는 집안에서 대마를 재배해온 사실이 적발됐다. 적발 당시 안지석은 대마 148g을 소지하고 있었던 것으로 드러나 2022년 11월 8일 구속 기소됐다.

재판에 넘겨진 안지석은 수차례 반성문을 제출한 것으로 전해졌다. 1심 재판부는 안지석에 대해 징역 2년, 집행유예 3년을 선고했는데 검찰과 안지석 측 모두 항소한 상태다.

하우스룰즈 멤버 안지석(왼쪽). 애프터문뮤직 제공

안지석은 스트리트 댄서로 활동하다가 2007년 하우스룰즈 멤버로 데뷔했다. 하우스룰즈는 ‘두 잇(Do it)’ ‘모히토(Mojito)’ ‘처음처럼’ ‘집’ 등 히트곡을 냈고, 2008년 제5회 대중음악상에서 최우수 댄스앤일렉트로닉앨범상을 수상하기도 했다.

하우스룰즈 소속사 애프터문 측은 안지석의 마약 혐의와 관련해 아는 것이 없다며 말을 아끼고 있다.

지난해 작곡가 겸 프로듀서 돈스파이크(본명 김민수·47)가 마약 투약 혐의로 1심에서 징역형의 집행유예를 선고받는 등 연예계 마약 관련 범죄가 이어지고 있다. 이번에 기소된 이들 중에는 연예기획사 대표도 포함돼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권남영 기자 kwonny@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