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시사 > 전체기사

“전 남친 아기 키울 맘 없어”…탯줄도 안 떼고 ‘유기’ 전말

인적 드문 숲속에 버려진 갓난아기…지나던 관광객이 발견
배냇저고리와 편의점 비닐봉지로 감싸…저체온증 상태로 구조

지난달 20일 강원도 고성군 송지호 둘레길에서 유기된 채 발견된 남자 아기 구조 당시 모습. JTBC 보도화면 캡처

지난달 강원도 고성군의 한 둘레길에서 발견된 신생아는 탯줄도 떼지 않은 채 인적이 드문 숲속에 버려졌던 것으로 전해졌다. 아기를 유기한 20대 엄마는 “전 남자친구의 아기로, 처음부터 키울 마음이 없었다”고 진술했다고 한다.

20대 친모 A씨는 친구들과 강릉에 놀러갔다가 출산한 뒤 아기를 버렸고, 이후 경찰 조사에서 “전 남자친구의 아기로, 처음부터 키울 마음이 없었다”고 진술했다고 26일 JTBC가 보도했다. A씨는 아기가 구조된 다음 날인 지난달 21일 경기도 안산시의 한 주택에서 검거됐다.

지난달 20일 강원도 고성군 송지호 둘레길에서 유기된 채 발견된 남자 아기 구조 당시 모습. JTBC 보도화면 캡처

보도에 따르면 발견 당시 아기는 인적이 드문 길에서도 30m 이상 더 숲속으로 들어간 곳에 놓여 있었다. 근처를 지나던 관광객이 아기 울음소리가 듣고, 소리는 들리는데 어디에 있는지 찾을 수가 없다면서 경찰에 신고했다. 신고자는 “아기가 (처음엔) 정말 크게 울었는데 점점 목소리가 잦아들면서 목소리 끝이 갈라졌다”고 돌이켰다.

경찰과 구급대원이 함께 주변을 수색한 끝에 가까스로 아기를 발견했다. 당시 현장에 출동했던 구급대원은 “눈이 많이 왔었고 해가 지기 직전이었기 때문에 아기가 발견된 건 기적이었다”고 매체에 말했다. 신고자는 “아기 찾았다는 소리에 우리가 다 주저앉아서 엉엉 울었다. 아기 주려고 모두들 목도리를 풀고 있었다”고 전했다.

지난달 20일 강원도 고성군 송지호 둘레길에서 유기된 채 발견된 남자 아기 구조 당시 모습. JTBC 보도화면 캡처

발견 당시 아기의 체온은 34도로 저체온증 상태였던 것으로 전해졌다. 경찰에게 아기를 건네받은 구급대원들은 우선 체온을 올리려고 안간힘을 썼다. 따뜻한 식염수팩을 핫팩 삼아 아기의 몸에 대고, 구급대원들이 아기를 체온으로 감싸자 금세 온기를 되찾았다고 한다. 아기는 탯줄도 떼지 않은, 태어난 지 3~7일 정도 된 것으로 추정되는 갓난아기였다.

지난달 20일 강원도 고성군 송지호 둘레길에서 유기된 채 발견된 남자 아기 구조 당시 모습. JTBC 보도화면 캡처

당시 고성의 기온은 영하 1도로 한파주의보가 내려진 상태였다. 성인 무릎 높이까지 눈도 쌓여 있었다. 아기를 감싸고 있던 건 배냇저고리와 편의점 비닐봉지가 전부였다. 아기는 병원으로 이송됐고, 현재 건강 상태는 양호한 것으로 전해졌다.

경찰은 영아유기와 살인미수 혐의로 A씨를 조사하고 있다.

권남영 기자 kwonny@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