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재명 “검사가 주인인 나라”… 정청래 “검찰청 함께 가자”

李지지자들 “우리도 가겠다”… 서울중앙지검 앞 집결할 듯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표가 26일 전북 전주시 한국전통문화전당 공연장에서 열린 '찾아가는 국민보고회'에서 단상에 올라 발언하고 있다. 연합뉴스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표가 오는 28일 ‘대장동 의혹’과 관련해 검찰 출석을 앞두고 “국민이 아닌 검사가 주인인 나라가 됐다”며 “우리 각자가 나라의 주인으로 행동할 때가 됐다”고 26일 말했다.

앞서 이 대표는 홀로 서울중앙지검에 나가겠다고 밝혔지만, 정청래 최고위원은 “나오지 말란다고 진짜 안 나가나”라며 이번에도 이 대표 출석에 동행할 뜻을 밝혔다. 이 대표의 지지자들 역시 온라인 공간을 통해 ‘우리도 가겠습니다’라는 포스터를 만들며 서울중앙지검 앞에 집결하려는 움직임을 보이고 있다.

이 대표는 26일 전북 전주를 방문해 ‘국민 속으로, 경청 투어’ 국민보고회 행사를 열고 “엄혹한 현실을 이겨내는 유일한 방법은 우리 힘을 키우는 것”이라며 “혹독한 환경을 맞이했지만, 우리는 잘못한 게 없으니 열심히 함께 싸워 반드시 돌파하겠다”고 외쳤다.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표와 당 지도부가 26일 전북 전주시 한국전통문화전당 공연장에서 열린 '찾아가는 국민보고회'에서 단상에 올라 정부의 경제 정책을 비판하고 있다. 연합뉴스

그러면서 “국민이 스스로 행동할 수 있게, 우리 스스로 이웃에게 정확한 정보를 알리고, 진지한 생각을 서로 나눠야 한다”며 “할 수 있는 게 없다면 담벼락에 대고 고함이라도 지르라는데, 지금은 엄지손가락을 쓰면 된다. 작은 실천들이 모여 역사를 만드는 것”이라고 말했다.

또 “많은 사람들의 희생과 노력 덕에 그나마 경제강국 소리도 듣고, 민주주의가 발전한 모범적 나라가 됐는데, 깨지고 있다”며 “각자가 이 나라의 주인으로 행동해야 대접을 받을 수 있다는 것을 알아야 할 뿐 아니라, 행동할 때가 됐다”고 덧붙였다.

현 정부를 겨냥해서는 “대리인, 고용된 일꾼들이 마치 지배자인 것으로 착각하고, 정치를 하랬더니 통치, 지배를 한다”면서 “강자의 횡포를 허용하는 자유가 자유인가”라고 날을 세웠다.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표와 당 지도부가 26일 전북 전주시 한국전통문화전당 공연장에서 열린 '찾아가는 국민보고회'에서 국민의례를 하고 있다. 오른쪽은 정청래 최고위원이 가슴에 손을 얹은 모습. 왼쪽은 한병도 의원. 연합뉴스

이 대표의 발언은 오는 28일 대장동 개발비리 의혹 등과 관련해 서울중앙지검 출석을 앞두고 나온 것이다. 앞서 이 대표는 지난 18일 “변호사 한 분 대동하고 가서 당당하게 맞서겠다”며 홀로 출석할 뜻을 밝혔다.

이에 정청래 최고위원은 이날 “나오지 말란다고 진짜 안 나가나. 함께 합시다, 함께 갑시다”라며 동행할 뜻을 밝혔다.

정 최고위원은 “이 대표와 함께 가는 길이 비록 험난할지라도 언젠가 반드시 무도한 검찰 독재정권의 사슬을 끊고 이 대표와 함께 영광스러운 길을 걸을 날이 머지 않았다”며 동행을 요청했다.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표의 지지자들이 오는 28일 이 대표의 검찰 출석 당일 오전 서울 서초구 서울중앙지검 정문에 집결하자는 내용의 포스터를 만들었다. 이 포스터에는 '우리도 가겠습니다' '우리가 이재명입니다'라는 문구가 적혔다. 정청래 민주당 최고위원 페이스북 캡처

그는 페이스북을 통해서도 “나는 이재명과 정치공동체”라며 “많이 나와야 한다. 동지란 이겨도 함께 이기고 짐도 함께 지는 것이다. 비 올 때 함께 비를 맞고 어려운 길 함께 걷는 것”이라고 했다. 그러면서 이 대표 지지자들이 ‘우리도 가겠습니다’ ‘우리가 이재명입니다’라는 문구를 넣어 만든 포스터를 공유했다. 이 포스터에는 이 대표의 검찰 출석날인 오는 28일 오전 8시30분 서울중앙지검 정문 앞에 집결하자는 내용이 적혔다.

구자창 기자 critic@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