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시사 > 전체기사

진중권 “이재명 정치생명 끝…감옥에 죄있단 사람 있나”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표가 26일 전북 전주시 한국전통문화전당 공연장에서 열린 '찾아가는 국민보고회'에서 단상에 올라 발언하고 있다. 연합뉴스

진중권 광운대 교수가 대장동 개발 비리 의혹과 관련해 오는 28일 검찰에 출석하는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표를 향해 정치적 생명이 끝난 것으로 보인다고 혹평했다.

진 교수는 26일 CBS 라디오 ‘박재홍의 한판승부’에 출연해 “감옥에 가봐라. 죄 있어서 온 사람 어디 있나. 정치인 중에서 한번이라도 ‘내 죄 있소’라며 끌려간 사람 있었는가. 곽상도 (전 의원)도 뇌물 50억원을 받아도 정치탄압이라고 한다”고 말했다.

그는 “지금 검찰에서 여러 가지 증거들이 확보돼 있다”면서 “그 사람(이 대표) 말을 왜 믿나. 내가 볼 때 이분은 이제 정치생명 끝났다”고 주장했다.

이어 “그런 분(이 대표)한테 목숨을 걸 경우 당 전체가 수렁으로 끌려 들어간다”며 “지금 의원들이 그러는 이유는 자기 정치하는 거다. 당보다는 내 공천이 더 중요한 사람들이다. 강성 당원들에게 어필하면 공천을 받고, 심지어 초선이 최고위원까지 올라가는 걸 봐서 그러는 것”이라고 했다.

그러면서 “선당후사를 해야 되는데 오로지 자기 이익을 위해서 당을 져버리는 사람들”이라며 “놀라운 건 뭐냐 하면 민주당 사람들이 자기 당 걱정을 나보다도 안 한다. 이해가 안 간다”고 비판했다.

이 대표가 대표직을 내려놔야 한다는 일각의 주장에 대해선 “당헌(당헌당규 80조)이 규정하고 있지 않나. 당원이 만들었으면 지켜야 한다”며 “한 사람을 위해서 예외를 만든다는 건 있을 수 없는 일”이라고 지적했다.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표가 지난 18일 오후 서울 마포구 망원시장에서 검찰 소환과 관련 입장을 밝히고 있다. 공동취재사진

또 “꼼수를 부리는데 당무위원회를 열어서 어쩌고저쩌고 이런 얘기가 나온다. 그런데 당무위원회 의장은 누구냐. 당대표다. 결국 셀프 면죄부를 주는 이상한 그림이 그려진다”며 “깔끔하게 접고 대표직을 내려놓고 사법적인 리스크는 개인적으로 해결을 해야 한다”고 덧붙였다.

아울러 “개인의 리스크, 당과 상관없이 성남지사 때와 경기도지사 때 했던 일로 인해 기소된 건데 거기다 왜 당의 운명을 걸고 당까지 수렁으로 끌고 들어가는지 이해가 안 된다”고 강조했다.

이 대표는 위례신도시·대장동 개발사업 비리 의혹과 관련해 오는 28일 검찰 출석을 앞두고 있다. 이 대표는 “대장동 사업은 성공적인 공공환수 사례로, 단 1원의 사적 이익도 취하지 않았다”는 입장을 고수해 왔다.

이 대표는 지난 25일 밤 페이스북을 통해 검찰이 자신에게 적용 중인 혐의와 관련해 “어처구니없는 일. 사필귀정할 것”이라고 밝혔다. 이와 함께 화천대유 대주주 김만배씨가 ‘천화동인 1호는 유동규네가 아닌 유동규 것’이라는 취지의 발언을 했다는 내용이 담긴 정영학 녹취록을 언급했다.

검찰은 대장동 개발에 따른 특혜가 유동규 전 성남도시개발공사 기획본부장, 김용 전 민주연구원 부원장, 정진상 전 당 대표 정무조정실장 등 이른바 ‘유동규네’로 흘러갔으며 이들의 뒤에는 이 대표가 있다고 보고 있다. 하지만 이 대표는 대장동 관련 수익이 ‘유동규 것’ 즉 유 전 본부장 한 사람에게 갔다는 입장인 셈이다.

권남영 기자 kwonny@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