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시사 > 전체기사

은행권, 5000억원 기금으로 취약계층 지원한다

12일 서울 한 은행 창구에서 시민들이 은행 업무를 보고 있다. 연합뉴스

은행권이 3년간 5000억원의 기금을 마련해 취약계층 지원에 나선다. 전날 4000억원 규모의 중소기업 금융 지원책에 이어 공익 사업을 확대한 것이다. 최근 금융당국의 은행 역할론에 화답하는 모습이다.

은행연합회 사회공헌협의회는 27일 오전 서울 명동 은행회관에서 회의를 열고 이 같은 사회공헌 계획을 발표했다. 이날 회의에는 김광수 은행연합회장과 국민·하나·우리·농협은행장 등 은행연합회 비상임이사 8명이 참석했다.

5000억원은 가계·소상공인이 제도권 금융에서 이탈하지 않도록 지원하고 중소기업의 금융비용 부담을 줄이는데 주로 사용된다. 또 이 재원으로 공동 공익사업도 벌인다는 계획이다. 이를 위해 올해 상반기 중 지원사업과 협력 기관을 확정하고 업무협약을 체결하는 등 후속 절차를 밟기로 했다.

전날에도 은행권은 중소기업의 금융 부담을 덜어주기 위한 4000억원 규모의 금융지원 프로그램을 내놨다. 중소기업의 대출금리와 연체 대출금리를 인하하는 등 방식이다. 5대 시중은행은 7%가 넘는 고금리 기업대출 금리 수준을 최대 2∼3%포인트 내린다.

금융당국은 최근 은행권의 공적 역할을 강조하고 있다. 이복현 금융감독원장은 최근 “은행은 발생한 이익의 3분의 1을 주주환원하고 3분의 1을 성과급으로 지급한다면 최소한 나머지 3분의 1은 국민 내지 금융소비자 몫으로 해야한다”고 밝혔다.

김광수 은행연합회장은 “국내 은행들은 작년까지 최근 3년간 해마다 1조원 이상을 사회에 환원했다”며 “앞으로도 은행권은 실물경제에 자금을 공급하는 본연의 역할을 충실히 수행하고, 이를 통해 얻게 된 이윤을 사회에 적극적으로 환원해 상생과 동반 성장에 기여하겠다”고 밝혔다.

임송수 기자 songsta@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