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시사 > 전체기사

국내 최대 ‘포항 금광리 신생대 나무화석’ 천연기념물 됐다

천연기념물로 지정된 '포항 금광리 신생대 나무화석'의 모습. 연합뉴스

문화재청은 27일 우리나라 최대 나무화석인 ‘포항 금광리 신생대 나무화석’을 국가지정문화재 천연기념물로 지정했다고 밝혔다.

포항 금광리 신생대 나무화석은 높이 10.2m, 폭 0.9~1.3m, 두께 0.3m로 우리나라에서 발견된 나무화석 중 가장 크다. 건물 3층에 해당하는 높이와 지게차 3대가 동시에 들어 올려야 될 정도로 엄청난 무게를 자랑한다.

이 화석은 다수의 옹이와 나무결, 나이테 등 화석 표면과 단면이 거의 원형의 상태로 잘 보존되어 있다. 표면부에서부터 중심부로 갈수록 화석화의 정도가 달라 나무의 화석화 과정을 잘 보여준다. 약 2000만년 전 한반도 신생대 식물상과 퇴적환경, 고환경을 알 수 있는 중요한 자료로 평가된다. 목재 해부학적 분석 결과, 나이테의 경계와 폭, 내부 관과 세포의 배열 특성 등을 종합해 볼 때 측백나뭇과에 해당하는 것으로 보인다.

문화재청은 “포항 금광리 신생대 나무화석은 전 세계 다른 나무화석들과 견주어도 손색이 없을 정도의 크기와 보존 상태를 자랑하고 있어 국가지정문화재 천연기념물로 지정해 우리의 소중한 자연유산으로 보존 관리하고자 한다”고 말했다.

대형 나무화석은 해외에서도 천연기념물 또는 국가공원 등으로 지정해 보호하는 자연유산이다. 문화재청이 나무화석을 천연기념물로 지정한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이 화석은 2009년 김항묵 부산대 교수팀이 한반도 식물화석의 보고로 알려진 포항 남구 동해면 금광리의 도로 건설을 위한 발굴조사 현장에서 발굴했다. 이후 대전 국립문화재연구원으로 옮겨져 2011년부터 3년간 약품 도포, 파편 접합 등의 보존처리를 마치고 현재 국립문화재연구원 천연기념물센터 수장고에 보관되어 있다.

문화재청은 2월 중 사전 예약을 통해 문화재청 국립문화재연구원 천연기념물센터에서 포항 금광리 신생대 나무화석과 수장고 내 다양한 지질 유산을 특별 공개할 예정이다.

김남중 선임기자 njkim@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