은행권, 30일부터 영업시간 정상화…9시 문 연다

2021년 7월 이후 1년 6개월 만

9일 서울 시내에 설치돼 있는 주요 은행들의 현금인출기. 연합뉴스

주요 시중은행과 저축은행들은 오는 30일부터 오전 9시에 문을 열고 오후 4시에 닫는다. 2021년 7월 이후 약 1년 반 만에 영업시간이 복원된 것이다.

27일 금융권에 따르면 주요 시중은행들은 30일 실내마스크 의무 해제와 함께 영업시간을 오전 9시∼오후 4시로 되돌린다는 지침을 이날 중 사내에 공지하고 지점에도 관련 준비 사항 등을 내려보낼 방침이다. 산업은행은 앞서 26일 오후 이 같은 지침을 지점에 전달한 것으로 알려졌다.

SBI 등 저축은행들도 30일부터 영업시간을 정상화할 예정이다. 저축은행중앙회는 지난 15일 79개 저축은행 회원사에 “30일부터 코로나19 확산 이전과 같이 영업시간이 정상화될 수 있도록 협조해달라”는 내용의 공문을 보냈다.

은행권은 2021년 7월 12일부터 영업시간을 오전 9시30분∼오후 3시30분으로 단축해 운영하고 있다. 당시 사회적 거리두기가 강화되자 금융 노사는 은행 영업시간을 1시간 단축하기로 합의한 바 있다. 지난해 산별 교섭에서 노사는 이 문제를 별도 TF를 구성해 다시 논의하기로 했지만, 실내 마스크 의무 해제 일정이 발표된 이후에도 진척이 없자 사용자 측은 노조의 완벽한 동의가 없더라도 영업시간을 일단 정상화하겠다는 방침을 세웠다.

금융노조는 은행이 일방적으로 영업시간 정상화에 나설 경우 가처분 신청 등을 제기하는 방안 등을 검토하고 있다.

임송수 기자 songsta@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