尹, 권익위 부위원장에 정승윤 교수 임명…檢출신

부산대 로스쿨 교수 역임
전현희 위원장, 임기 6월까지…‘불편한 동거’ 지속

정승윤 부산대 법학전문대학원 교수. 대통령실 제공

윤석열 대통령은 27일 국민권익위원회 부위원장에 정승윤 부산대 로스쿨 교수를 임명했다.

대통령실은 이날 언론 공지에서 이 같은 차관급 인선 결과를 공개했다. 권익위 부위원장 3명 중 1명인 김기표 전 부위원장(중앙행정심판위원장 겸임)이 지난 13일 임기를 마친 데 따른 후임 인사다.

위원장을 포함한 4명의 정무직 중 문재인 정부에서 임명된 전현희 위원장 임기는 오는 6월, 안성욱 부위원장 겸 사무처장 임기는 내년 6월까지다. 현 정부 들어 지난해 10월 임명된 김태규 부위원장과 이날 인선된 정 신임 부위원장을 포함해 권익위는 전·현 정부의 정무직 인사들이 2명씩 ‘불편한 동거’를 하고 있다.

정 신임 부위원장은 서울대 공법학과를 졸업하고 서울남부지검, 광주지검 순천지청, 부산지검 검사 등을 거쳐 2006년부터 부산대 법학전문대학원 교수로 일해왔다.

윤 대통령의 대선 선거대책본부에서 사법개혁 공약 관련 실무를 맡았으며 공약집에 ‘오또케’라는 표현을 썼다가 여성 혐오 표현이란 논란이 일자 해촉됐다. 이후 인수위 정무사법행정 분과에 전문위원으로 다시 임명됐다.

김성훈 기자 hunhun@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