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고수익알바’ SNS서 모집해 강도 행각…日 전역 비상

일본 도쿄의 가부키초 거리에 시민들이 걸어다니고 있다. AP연합뉴스

고액 아르바이트로 사람들을 모집해 강도 및 절도를 지시하는 신종 범죄에 일본 전역이 두려움에 떨고 있다.

요미우리신문 등 현지 언론은 27일 일본 경찰이 지난해부터 수도권 등 14개 광역지방자치단체에서 연이어 발생하고 있는 20건 이상의 강도 및 절도 사건에 동일 범죄단체가 관여한 것으로 보고 있다고 보도했다. 쓰유키 야스히로 일본 경찰청 장관은 전날 기자회견에서 “주모자 검거가 중요하다”며 “신속히 수사를 진행하겠다”고 밝혔다.

수사 관계자는 신문에 이번 강도 사건의 공통점이 소셜미디어(SNS)로 고액 보수를 약속하는 ‘어둠의 아르바이트 실행역’을 모집 후 이들에게 주택이나 점포에 침입하게 해 주인을 결박하고 금품을 빼앗게 하는 수법이라고 말했다. 아사히신문은 주모자가 ‘일당 100만엔’(약 1000만원) 등 고액 보수를 조건으로 실행 역을 모집했다고 전했다.
쓰유키 야스히로 일본 경찰청 장관. 교도통신 갈무리

경찰은 ‘루피’‘김’ 등으로 불리는 지시역할을 하는 인물이 필리핀에서 텔레그램을 통해 범행 지시를 내리는 것으로 보고 있다. 또 작년 10월 이후 수도 도쿄와 8개 광역 지자체에서 14건의 강도 사건이 발생했는데, 오사카·군마·시가·교토·오카야마·후쿠오카 등 6개 곳에서 발생한 최근 강도 및 절도 사건이 유사한 수법으로 이뤄져 동일 그룹의 소행일 것으로 경찰은 추정하고 있다.

각지 경찰은 10∼30대의 실행역 30여 명을 체포해 수사를 진행 하고 있다. 이 가운데 지난 19일 도쿄에서 발생한 강도 살인 용의자도 포함된 것으로 드러났다. 경찰 당국은 지시역을 맡은 인물이 범죄 실행역을 교체하며 각지에서 강도와 절도를 반복하는 것으로 보고 합동수사본부를 설치해 주모자 검거에 총력을 기울이고 있다.

한명오 기자 myungou@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