두 여성 성폭행 후 성전환…英, 여성 구치소 수감 논란

영국 트랜스젠더 이슬라 브라이슨(31). 소셜미디어 갈무리

남성일 때 여성 두 명을 강간하고 성전환을 한 영국 트랜스젠더 이슬라 브라이슨(31)이 여성 구치소에 수감됐다가 논란 끝에 이감됐다. 영국은 최근 브라이슨을 여성 전용 구치소에 수감해도 되는지를 두고 열띤 논쟁을 벌이기도 했다고 영국 일간 가디언이 26일(현지시간) 보도했다.

브라이슨은 2016년과 2019년 두 해에 걸쳐 개명 전 애덤 그레이엄이라는 이름으로 온라인에서 만난 여성 두 명을 강간한 혐의로 지난 23일 유죄 판결을 받았다. 재판을 기다리던 중 여성으로 성전환을 한 그는 여성 전용 구치소의 격리 구역에 수감됐다. 일각에서는 이를 두고 다른 여성 재소자들의 안전이 걱정된다는 지적이 나왔다.

BBC는 브라이슨이 논란 끝에 이날 오후 남성 구치소로 이송된다고 전했다. 브라이슨은 재판에서 “ 4살 때 트랜스젠더임을 알았지만 29세가 돼서야 결정을 내렸고, 지금은 호르몬을 복용하고 수술을 계획하고 있다”고 주장했다.

브라이슨의 전처는 타블로이드지 데일리메일과의 인터뷰에서 “그가 한 번도 성 정체성에 관해 말한 적이 없으며 이는 사법 당국을 속이는 것”이라고 비난했다.

한명오 기자 myungou@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