홍준표 ‘패스트트랙 사건’ 소환…나경원 “비열한 의도 짐작”

국민일보 DB

홍준표 대구시장과 나경원 전 의원이 3년 전 패스트트랙 사건을 놓고 설전을 벌였다. 당시 더불어민주당이 주도하던 고위공직자범죄수사처법‧선거법 개정안을 두고 여야 간 물리적 충돌이 벌어져 국회의원들이 무더기로 재판에 넘겨진 사건이다.

홍 시장은 27일 페이스북에 “잊힌 재판이 있다. 패스트트랙 재판”이라며 “벌써 3년이 지나갔지만 2019년 11월 선거법, 공수처법을 둘러싼 여야 대립에서 야당이었던 우리 당이 그 두 법의 국회 통과를 물리적으로 막으려다 당대표, 원내대표를 비롯해 전‧현직 의원들이 무더기로 국회선진화법 위반으로 기소됐다”고 운을 뗐다.

그러면서 “당시 당대표(황교안 전 의원), 원내대표(나 전 의원)는 다음 해 공천이 걸린 의원들을 압박해 최전선에 내세웠다”며 “책임지겠다고 호언장담한 지도부는 누구도 책임지지 않았다”고 주장했다.

홍 시장은 “무책임하고 무능한 지도부를 만나면 의원들과 당원들만 피눈물 나는 것”이라고 지적했다.

이에 나 전 의원은 “최소한의 사실관계조차도 모르고 쓰는 망상 속 소설이자, 본인의 삐뚤어진 선입견이 가져온 억측”이라고 맞받아쳤다.

나 전 의원은 페이스북에 “제가 당시 여당과 어떤 협상을 치열하게 하고 있었는지, 제가 원내대표직을 계속했더라면 어떤 결과가 나왔을지 아마 홍준표 시장은 상상조차 못 할 것”이라고 반박했다.

그러면서 “저를 지속해서 비열하게 공격하는 그 정치적 의도는 짐작이 간다”면서도 “매일 같이 보여주시는 그 모습이 딱해서 대꾸도 안 했지만, 적어도 패스트트랙 재판에 대해 이렇게 허황된 왜곡을 하는 것만큼은 금도를 넘은 것”이라고 꼬집었다.

패스트트랙 재판은 아직 1심이 진행 중이다. 황교안 당시 당대표와 자유한국당(국민의힘) 의원 23명, 민주당 의원 5명이 국회법상 회의 방해 혐의, 폭행 혐의 등으로 재판에 넘겨졌다.

이가현 기자 hyun@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